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삼시 세끼 '고기' 섭취한 남성의 몸 속에서 나온 뿌연 액체

중산 첸싱하이 종합병원(Zhongshan Chenxinghai Hospital)

중산 첸싱하이 종합병원(Zhongshan Chenxinghai Hospital)

매 끼니 육류를 섭취한 남성의 몸 속에서 흰색의 걸쭉한 혈장이 나와 충격을 전했다.  
 
지난 13일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중국 광둥 성 중산 시에 사는 남성 자오(Zhao, 40)의 소식을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평소 육류 섭취가 많았던 자오는 최근 아랫배에 극심한 통증을 느껴 중산 첸싱하이 종합병원을 찾았다.
 
간단한 검진 결과 자오는 췌장염이 의심되어 병원에 입원했다. 이후 정밀 검사에 들어간 자오의 건강 상태는 생각보다 심각했다.
흰색의 걸쭉한 혈소판(좌), 정상인의 노랗고 투명한 혈소판(우)

흰색의 걸쭉한 혈소판(좌), 정상인의 노랗고 투명한 혈소판(우)

 
보통 건강한 상태에서 혈소판은 노란색을 띠며 투명하다. 하지만 자오의 몸속에 있던 혈소판은 흰색의 걸쭉한 상태로 변한 것.  
 
자오의 혈중 지방 성분인 트라이글리세라이드 수치는 23밀리몰이었다. 이는 평균치 0.22밀리몰보다 50배 높은 수치였다. 트라이글리세라이드는 콜레스테롤과 함께 동맥경화를 일으키는 혈중 지방 성분이다.  
 
담당의 첸(Chen)은 "혈액 속 높은 지방함량이 췌장염을 일으킨 것 같다"며 "평소 매 끼니 육류를 섭취하는 식습관이 혈소판 이상을 초래했다"고 전했다.  
중산 첸싱하이 종합병원(Zhongshan Chenxinghai Hospital)

중산 첸싱하이 종합병원(Zhongshan Chenxinghai Hospital)

 
한편 자신의 건강 상태를 확인한 자오는 "그저 고기를 먹었을 뿐이다. 이렇게 문제가 될 줄은 몰랐다"며 "잦은 회식으로 육류 섭취가 지나치게 많았던것 같다"고 말했다.  
 
임유섭 인턴기자 im.yuseop@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