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서울 부산 기상관측소 '100년 관측소'에 선정

서울기상대의 모습 [사진 기상청]

서울기상대의 모습 [사진 기상청]

서울과 부산의 기상관측소가 세계기상기구(WMO)가 뽑은 '100년 관측소'에 선정됐다.
 
기상청은 1904년에 설립된 부산 관측소와 1907년에 설립된 서울 관측소가 최근 WMO가 주관한 '100년 관측소(Centennial Observing Stations)'에 선정됐다고 14일 밝혔다.
'100년 관측소'는 기상 분야에서 '유네스코 문화재'로 불린다.  
 
전 세계에는 1만3000여 곳의 기상관측소가 운영되고 있으며, WMO는 각국의 신청을 받아 엄격한 심사를 거쳐 이 가운데 60곳을 100년 관측소로 선정했다.
아시아 지역에서는 중국 3곳, 일본이 1곳, 홍콩 1곳, 키르기스스탄 2곳 등이 선정됐고, 미국·호주·독일도 각 3곳이 선정됐다.
 
100년 관측소 선정 기준은 ▶100년 전 설립 ▶비(非)활동기간 10년 미만 ▶환경정보 보존 ▶관측자료 공개 등이다.
 
부산기상대 1900~1920년 부산기상대 1930년대 부산기상대 1960~1980년대 부산기상대 최근 모습
부산관측소는 1094년 3월 7일 일본 중앙기상대 제1 임시관측소로 설립돼 같은 해 4월 9일 관측을 개시했다. 같은 해 7월 1일 지금의 중구 대청동으로 이전했다.
 
 
서울관측소는 1907년 10월 1일 한국 경성측후소로 설립됐으며, 1933년 현재의 종로구 송월동으로 이전해 관측을 계속했다. 53년 국립중앙관상대가 인천에서 이곳 송월동으로 이전하기도 했다.
서울기상대 1900~1920년대 서울기상대 1930년대 서울기상대 1960~1980년대 서울기상대 최근 모습
 
기상청 이정환 관측정책과장은 "서울의 경우 관측지점이 지난 100년 동안 다소 이동했지만, 이동 거리가 짧아 별문제가 안 됐다"며 "관측 자체를 야외에서 하기 때문에 기상관측소 건물 자체는 100년 관측소 선정과는 무관하다"고 말했다.
 
강찬수 기자 kang.chansu@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