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42m 높이서 줄도 없이 번지점프 전치 10주 부상’ 아찔한 실수한 번지점프 직원 실형

한 여성이 번지점프를 즐기고 있는 모습. 해당 사진은 기사와 관계 없음 [중앙일보DB]

한 여성이 번지점프를 즐기고 있는 모습. 해당 사진은 기사와 관계 없음 [중앙일보DB]

42m 높이에서 줄도 없이 번지점프를 하게 해 손님을 다치게 한 번지점프 업체 직원이 금고형을 선고받았다.  
춘천지법 형사 2단독 조용래 부장판사는 업무상과실치상 혐의로 기소된 번지점프 업체 직원 김모(30)씨에게 금고 6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고 14일 밝혔다. 또 80시간의 사회봉사를 명령했다.

춘천지법 번지점프 업체 직원 금고 6개월 집행유예 2년 선고
법원 “피고인 과실 매우 중대한데 자신의 과실 인식 못한다”

 
조 부장판사는 “피고인의 과실이 매우 중대함에도 자신의 과실을 제대로 인식하지 못하고 있다”면서 “번지점프대의 높이가 42m로 매우 높아 피해자에게 훨씬 더 중대한 결과가 발생할 수도 있었던 점 등을 고려해 형을 정했다”고 선고 이유를 밝혔다.  
 
김씨는 아버지가 운영하는 번지점프 업체에서 일하던 지난해 9월 14일 오후 6시쯤 손님 유모(29·여)씨에게 번지점프를 하게 했다. 유씨는 직원 김씨의 안내에 따라 점프대에서 뛰어내렸다. 해당 업체의 번지점프 높이는 42m로 유씨는 수심 5m 물웅덩이로 곧장 추락했다. 안전 조끼에 연결됐어야 할 번지점프 줄이 연결되지 않은 상태였기 때문이다. 이 사고로 유씨는 전신 타박상 등으로 10주간의 상해를 입었다.
춘천=박진호 기자 park.jinh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