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볼까 말까? '미이라' 호불호 갈리는 네 가지 이유

미이라

미이라

개봉 6일 만에 관객 238만 명 돌파. 올해 개봉작 중 가장 빠른 속도다. ‘미이라’(6월 6일 개봉, 알렉스 커츠만 감독)의 시작은 뜨거웠다. 톰 크루즈 주연, 이전 ‘미이라’ 시리즈를 향한 향수, 유니버설 픽쳐스의 ‘다크 유니버스’ 첫 영화… ‘미이라’에 거는 기대는 컸다. 하지만, 뚜껑을 열어보니 호불호는 갈린다. 로튼 로마토 지수 17%(11일 현재)를 기록하며 “최악의 톰 크루즈 영화”(인디 와이어)라는 혹평을 받았다. 반면 “울퉁불퉁하지만 재미는 있다”(토탈 필름)는 평도 있다. 무엇이 훌륭하고 아쉬웠을까. ‘미이라’에 다른 의견을 내놓은 두 기자가 조목조목 분석했다. 김나현·백종현 기자 respiro@joongang.co.kr
 
!스포일러가 있습니다.
 
 
 ‘미이라’는 신화적 스토리텔링에 얽매이지 않고 110분간 맹렬한 기세로 달려간다. 액션과 공포가 뒤섞인 오락 프랜차이즈의 탄생이다. 톰 크루즈의 원맨쇼가 새롭지는 않다만 ‘미션 임파서블’의 재탕이라는 혹평은 좀 가혹한 소리다.
 
 
미라·좀비·액션신 등 흥행 요소를 모두 넣은 블록버스터. 좋게 보면 ‘종합선물세트’ 나쁘게 보면 ‘섞어찌개’다. 미라를 현대적으로 세련되게 되살리겠다는 의도는 알겠지만, 전체적으론 이 맛도 저 맛도 아닌 맛.
 

 
 
 현대판 ‘미이라’ 탄생은 성공적?
알렉스 커츠만(왼쪽) 감독과 톰 크루즈.

알렉스 커츠만(왼쪽) 감독과 톰 크루즈.

‘미이라’의 오프닝. 영화는 미라 아마네트(소피아 부텔라)의 전사(前史)를 지킬 박사(러셀 크로)의 내레이션에 얹혀 서둘러 해치워 버린 다음, (흡사 인디아나 존스처럼)총탄을 헤집고 다니는 닉(톰 크루즈)의 활약을 보여주는 데 총력을 다한다. 닉에게 더 집중한 ‘미이라’의 도입부는 다분히 의도적으로 보인다. ‘미이라’는 미라 영화가 아니다. 미라와 대항하는 인간, 몬스터에 맞서는 톰 크루즈를 위한 영화다. 다시 말해 크루즈의 액션 DNA를 제대로 이식한 영화. 이것은 어디까지나 엔터테이닝 무비다.
 
최근 신화적인 캐릭터를 앞세워 리부트한 영화들은 서사에 대한 욕심(혹은 강박)을 빠트리지 않는다. 그들이 그렇게 된 알리바이를 만드는 데 그 많은 시간이 필요할까. ‘미이라’는 곧장 본 게임으로 들어간다. ‘왜 지금 미라인가’에 대한 물음이 줄어든 반면, 치고받는 액션 시퀀스로 110분이 꽉 차있다.
 
원작 ‘미이라’(1932, 칼 프로인트 감독)는 공포였다. 이번 영화도 미라의 갑작스러운 등장, 까마귀·쥐 등을 활용한 꺼림칙한 장면의 삽입으로 공포 분위기를 조성한다. 시각적·말초적 공포에 머문다는 인상이 짙지만, 미라에 대한 두려움이 사라진 현시대의 분위기를 반영한 결과로 이해할 만하다. 비장의 무기로 나오는 단검, 미라 형상의 모래 바람 등 시리즈 팬을 위한 추억의 장치도 여럿 있다.
 
아마네트는 미라이면서, 몬스터를 다루는 ‘프로디지움’의 실험 대상이다. 원작의 미라는 격노한 신에 의해 다시 잠드는 운명이었다. 하나 이제 그를 통제하는 건 신이 아니라, 실재하는 지킬 박사다. ‘다크 유니버스’의 중심에 설 지킬 박사는 수천 년 만에 부활한 미라에게 현실감을 불어넣었다.
 
우선 이야기 요소가 너무 많다. 아마네트는 최초의 여성 파라오를 꿈꿨지만 좌절되자 악과 결탁했다. 닉은 고고학자 제니(애나벨 월리스)와 함께 아마네트를 깨운다. 닉은 아마네트와 복잡한 관계를 맺는 동시에 제니와 사랑에 빠진다. 셋의 삼각관계는 극중 제법 중요한 요소다. 제니는 오직 지적 호기심 때문에 지킬 박사와 손잡는다. 문제는 실타래처럼 엉킨 인물 관계 때문에 영화가 불균질하게 느껴지는 점. 장르로 따지면 어드벤처·스릴러·미스터리에 멜로까지 들어가 있다. ‘원나잇 스탠드’ 상대로 만난 닉과 제니가 신뢰하는 연인으로 나아가는 대목은 조급해 보이기도 한다. 
 
이질적 이야기가 맞물리니 긴장이 떨어지는 대목도 많다. 가장 고개가 갸우뚱해지는 건 지킬 박사. 이중인격을 가진 캐릭터라는 점 이상의 존재감이 느껴지지 않는 건, 그의 욕망이 모호하게 드러나서다. 다크 유니버스의 토대를 만들기 위해 ‘떡밥’을 심은 건 아닐까 의구심이 들 정도다. 현대적 요소라 할 서사 장치는, 미라가 그간 할리우드 블록버스터에서 잘 보지 못했던 왕족 여성이라는 점뿐이다.
 
 
관련기사
 
 
 톰 아저씨 맨몸 액션은 ‘미이라’를 살렸나?
영화 '미이라' 스틸

영화 '미이라' 스틸

의외로 ‘미이라’의 액션은 아날로그하다. 그래서 저돌적이다. 아마네트가 모래 폭풍을 일으키고, 까마귀 떼가 비행기를 덮치는 등 몇몇 장면을 제외하면 직접 뛰고 구르고 차에서 뛰어내리며 촬영한 것들이다. 물론 크루즈는 대부분의 액션장면을 대역 없이 치렀다. 미라와 닉의 대결, 지킬과 닉의 대결 역시 맨손 싸움 양상이다.
 
실제 포물선 비행을 통해 무중력 상태로 촬영한 비행기 시퀀스나, 달리는 차에서 벌어지는 액션 장면들은 쉴 틈 없는 긴장감의 연속이다. 죽지 않을 정도의 고비를 지속적으로 넘나드는 크루즈의 온몸 액션은 어쩔 수 없이 ‘미션 임파서블’ 시리즈(1996~)를 떠올리게 한다. 빌려온 액션이라는 혐의를 씌울 수도 있지만, 화끈하고, 경쾌하고, 깔끔하다는 것만은 부인하기 어렵다. 이것은 어디까지나 취향의 문제다.
 
 
액션 장인 크루즈의 솜씨는 여전히 빛난다. 하지만, 추락하는 비행기에서 제니를 구출하는 등의 장면은 ‘미션 임파서블’‘잭 리처’ 시리즈(2012~2016) 등의 기시감이 역력하다. 물론 최신 기술의 무기를 사용하진 않지만 말이다. 크루즈가 수십 년간 구축한 액션 스타일을 ‘미이라’에 고스란히 옮겨 놓은 인상. 그가 활약하는 액션 장면만 떼놓으면, ‘미이라’에 등장하는 장면인지 알아채기 힘들 것 같다. 고대 미라를 소재로 한 영화에 이만큼 강도 높은 액션이 필요한 이유는 무엇이었을까.
 
 
 
주인공이 미라인지, 좀비인지
영화 '미이라' 스틸

영화 '미이라' 스틸

‘미이라’는 닉과 미라 아마네트의 대결을 쉽게 성사시키지 않는다. 처음엔 까마귀 떼가 습격하고, 한동안은 좀비 떼가 닉을 괴롭힌다.
 
이 영화에서 아마네트는 가위 절대적 존재다. 주술과 저주로 상대를 조종하며, 강력한 모래 폭풍으로 도시를 집어삼켜 버린다. 영화가 닉과 아마네트의 대결을 미루고, 좀비 떼를 소환하는 건 어쩔 수 없는 선택이었던 것으로 보인다. 기싸움이나 말싸움을 벌일 게 아니라면, 인간과 몬스터의 팽팽한 힘겨루기가 가당키나 할까. 상대적으로 허술한 좀비 떼의 출격 덕분에 닉의 고군분투가 주는 긴박감이 커진 게 사실이다. 첩보전에 능숙한 크루즈가 뼈다귀 괴물들과 합을 벌이는 모습을 지켜보는 재미도 꽤 쏠쏠한 편.
 
 
‘미이라’에서 좀비가 차지하는 비중은 놀라울 정도다. 미라 상태로 깨어난 아마네트는 산 사람의 기를 빨아 인간의 형상을 갖춰간다. 아마네트에게 희생된 사람은 곧장 좀비가 돼, 그의 뜻대로 움직인다. 또 다른 좀비 무리는 아마네트와 함께 묻혔다 깨어난 이들. 결국, 닉과 제니 일행은 끊임없이 불어나는 좀비와 함께 끝나지 않는 싸움을 벌여야 한다. 전지전능한 힘을 과시하는 아마네트보다 좀비가 이 영화를 장악하고 있다 해도 과언이 아니다. 좀비는 심지어 호러 분위기까지 담당한다. 어둠 속에서 좀비가 출현할 때의 모습과 음향이 관객을 깜짝 놀라게 하는 것. 신경을 자극하지만 무섭지는 않다. 좀비의 분장이나 움직임마저 어설펐다면 헛웃음을 샀겠으나 다행히 그 정돈 아니다. 
 
하지만, 관객이 기대한 건 미라의 기괴하고 파괴력 있는 모습이 아니었을까. 기대하지 않던 좀비가 쉴 새 없이 등장하니 다소 피로하다. 이 영화에 좀비가 필요했던 이유를 추측해봐도, 미라와 좀비의 연관성은 뚜렷하지 않다. 미라는 고대 이집트에 실존한 유물인 반면, 좀비는 아프리카 지역의 공포 설화에 나온 존재기 때문. 이 영화의 좀비는 현재 대중 문화에서 유행하는 형태를 그대로 따왔다. 흥행을 위한 설정 이상으로 읽을 수 없는 까닭이다.
 
 
매혹적인 미라로 변신한 소피아 부텔라, 점수는요
영화 '미이라' 스틸

영화 '미이라' 스틸

이전 ‘미이라’ 시리즈에서 볼 수 없던 최초의 여성 몬스터. 소피아 부텔라는 기대를 저버리지 않았다. 파괴와 매혹이 공존하는 아마네트는 부텔라 특유의 매력에 상당 부분 기댄다. 날렵하고도 아크로바틱한 액션은, 칼날이 달린 의족을 신고 살벌한 액션을 펼친 ‘킹스맨 : 시크릿 에이전트’(2015, 매튜 본 감독), 외계 전사로 활약한 ‘스타트렉 비욘드’(2016, 저스틴 린 감독)에서 보여준 모습 그대로다. 몇몇 장면은 그 이상이다.
 
우리는 그가 고대 문자와 미라 분장으로 얼굴 자체를 가리다시피 했다는 사실을 기억해야 한다. 두꺼운 분장도 부텔라의 절절한 눈빛과 애절한 표정을 가리진 못했다. 아마네트를 악의 화신이 아니라 한 인간으로서 공감할 수 있었다면, 그건 전적으로 부텔라의 공이다.
 
 
이 영화를 통틀어 가장 기억에 남는 건, 부텔라다. 빨려들어갈 듯한 강한 눈빛으로 탐욕스럽고 교활하면서도 고혹적인 아마네트를 만들었다. 관록 있는 배우 크루즈를 한번에 장악하는 힘도 놀랍다. ‘미이라’는 부텔라가 무궁무진한 미래가 있는 배우임을 증명한 영화다. 그럼에도, 아쉬운 건 있다. 결말의 아마네트가 퇴장하는 대목이다. 자신처럼 몬스터가 된 닉에게 쉽게 패하는 모습은 김이 빠진다. 카리스마 넘치던 이전 모습에 걸맞게, 강력한 마지막 한 방은 보여줘야 하지 않았을까.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

김민석의 Mr. 밀리터리 군사안보연구소

군사안보연구소는 중앙일보의 군사안보분야 전문 연구기관입니다.
군사안보연구소는 2016년 10월 1일 중앙일보 홈페이지 조인스(https://news.joins.com)에 문을 연 ‘김민석의 Mr. 밀리터리’(https://news.joins.com/mm)를 운영하며 디지털 환경에 특화된 군사ㆍ안보ㆍ무기에 관한 콘텐트를 만들고 있습니다.

연구소 사람들
김민석 소장 : kimseok@joongang.co.kr (02-751-5511)
국방연구원 전력발전연구부ㆍ군비통제센터를 거쳐 1994년 중앙일보에 입사한 국내 첫 군사전문기자다. 국방부를 출입한 뒤 최장수 국방부 대변인(2010~2016년)으로 활동했다. 현재는 군사안보전문기자 겸 논설위원으로 한반도 군사와 안보문제를 깊게 파헤치는 글을 쓰고 있다.

박용한 연구위원 : park.yonghan@joongang.co.kr (02-751-5516)
‘북한의 급변사태와 안정화 전략’을 주제로 북한학 박사를 받았다. 국방연구원 안보전략연구센터ㆍ군사기획연구센터와 고려대학교 아세아문제연구소 북한연구센터에서 군사ㆍ안보ㆍ북한을 연구했다. 2016년부터는 중앙일보에서 군사ㆍ안보 분야 취재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