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뮤직IS] "역대급 일 내겠다"…NCT127, 섹시하고 세련된 컴백


그룹 NCT127는 컴백을 앞두로 역대급 자신감을 드러냈다. 정말 일을 낼까.

NCT127은 14일 오후 6시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세 번째 미니앨범 '엔시티#127 체리 밤'을 공개한다. 이번 앨범에는 타이틀곡인 '체리 밤'을 포함해 다양한 장르 총 7곡이 수록됐다.

NCT127은 최근 V앱을 통해 자신들의 컴백을 '역대급'이라고 표현했다. 그도 그럴것이 멤버 마크와 태용이 총 5곡 작사에 참여했다. 여기에 켄드릭 라마·리아나·닥터 드레 등 세계적인 가수들과 함께 작업한 미국 유명 힙합 프로듀서 뎀 조인츠, 감각적인 어반 R&B 곡들을 선보여온 실력파 작곡가 디즈, 세계적인 프로듀싱 팀 더 스테레오타입스, 유명 래퍼 딥플로우 및 MC 메타, 작사가인 제이큐 등 국내외 유명 히트메이커들이 대거 가세했다. 이들 라인업만으로도 기대감은 급증했다.

살짝 공개된 신곡 '체리 밤'은 벌써부터 중독성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이에 대해 SM 측은 "섹시하면서도 세련된 분위기는 물론 강렬하고 거친 느낌까지 표현한 힙합&어반 장르의 곡으로 큰 관심을 모으고 있으며, 댄스 브레이크 구간이 삽입된 '체리 밤'의 퍼포먼스 버전도 수록, NCT 127이 선사할 카리스마 넘치는 무대를 만들 예정"이라며 자신감을 표했다.

NCT127은 '소방차' '무한적아' 등으로 매번 색다른 변신을 해왔다. 이번엔 '체리 밤'으로 더 많은 이미지 변신을 노리고 있다.

NCT127은 지난해 대뷔해 전 세계를 무대로 론칭되고 있는 '엔시티'의 대한민국 서울 그룹이다. 'NCT'는 'Neo Culture Technology'의 줄임으로 새로운 문화 기술을 뜻한다. 개방성과 확장성을 토대로 지속적인 조합과 변화를 시도하고 있다.

팀 이름에 걸맞게 새로운 변화로 '역대급' 컴백을 기록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이날 오후 1시 컴백 쇼케이스를 열고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한다.

이미현 기자 lee.mihyun@joins.com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