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박근혜 재판 나온 유진룡 “노태강은 유능한 사람”

13일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박근혜 전 대통령 재판에 출석한 유진룡 전 문체부 장관(왼쪽). [연합뉴스]

13일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박근혜 전 대통령 재판에 출석한 유진룡 전 문체부 장관(왼쪽). [연합뉴스]

“박근혜 전 대통령이 ‘나쁜 사람’이라고 언급하며 노태강 당시 국장 등 문화체육관광부 공무원에 대한 ‘좌천 인사’를 지시했다”고 폭로한 유진룡 전 문체부 장관이 박 전 대통령과 13일 법정에서 대면했다. 유 전 장관은 박 전 대통령 앞에서도 폭로성 증언을 이어 갔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 심리로 이날 열린 박 전 대통령과 최순실씨의 오후 재판에 증인으로 출석한 유 전 장관은 “당시 박 전 대통령이 ‘나쁜 사람이라더라’라는 표현을 썼다”며 “굉장히 뜻밖이고 여러 가지 문제를 낳을 것이라고 생각해 ‘인사 문제는 맡겨 주시는 게 좋지 않겠냐’고 했다”고 말했다. 그는 또 “사실 당시 청와대에선 노태강 전 국장이 문제 많은 공무원이라는 건의를 받았다고 했는데, 실제론 부처에서 다면평가를 하면 최상의 성적을 받는 사람이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하지만 나중에 노 전 국장이 ‘저를 징계하지 않으면 부처가 큰일 난다. 징계 형식으로 부쳐 달라’고 해서 한 달 직무를 정지시키고 인사이동 조치를 했다”고 덧붙였다. 이후 노 전 국장은 국립중앙박물관으로 전보됐다가 최근 문체부 2차관으로 승진해 복귀했다. 유 전 장관은 “노 전 국장을 두고 부정부패 얘길 한다는 건 말도 안 되는 얘기란 걸 다시 말씀드린다”고 거듭 강조하기도 했다.
 
유 전 장관이 ‘나쁜 사람’을 언급한 당시 상황을 설명하기 시작하자 박 전 대통령은 숙였던 고개를 들고 유 전 장관을 직시했다. 증언이 이어지자 박 전 대통령은 종이에 직접 뭔가를 메모했다.
 
검찰은 박 전 대통령이 노 전 국장을 좌천시킨 배경에 최순실씨가 있다고 보고 있다. 정유라씨가 상주 승마대회에서 2위를 하자 최씨는 청와대에 ‘편파 판정이 있었다’며 승마협회 등 승마계 전반에 대한 감사를 요청했다. 이 감사를 노 전 국장에게 맡겼는데 정작 보고서엔 최씨의 측근인 박원오 전 승마협회 전무를 지적하는 내용이 담겨 박 전 대통령의 눈 밖에 났다는 것이다.
 
김선미 기자 calli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