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로봇 버린 구글, 로봇 품은 손정의 … 서로 다른 미래 셈법

발로 차도 사람처럼 비틀거리다 균형을 잡는 로봇, 우사인 볼트보다 빠른 로봇, 10m 높이를 한 번에 점프하는 로봇….
 

인공지능 투자로 방향 튼 구글
‘계륵’된 보스턴 다이내믹스 매각
소프트뱅크 ‘페퍼’ 성공으로 자신감
아마존은 물류 현장에 이미 배치

미국 로봇회사 보스턴 다이내믹스가 만든 로봇들은 출시될 때마다 세계적인 주목을 받는다. 1992년 MIT의 벤처기업으로 출발한 이 회사는 미 국방부, 미 항공우주국(NASA), 하버드대 등으로부터 지원받는 곳이다. 구글의 모기업 알파벳은 지난 9일 일본 통신사 소프트뱅크에 로봇 자회사 보스턴 다이내믹스를 매각했다. 양사는 계약 규모는 밝히지 않았다. 세계 최대 IT 기업인 구글은 왜 굳이 일본 통신기업에 최고 수준의 로봇 자회사를 팔았을까.
 
이번 매각은 지난 4년간 구글과 보스턴 다이내믹스의 ‘동거’가 결국 실패로 끝났음을 뜻한다. 안드로이드 운영체제(OS)를 개발한 앤디 루빈이 이 회사를 비롯해 로봇 회사 8곳을 인수했을 때만 해도 “구글이 로봇 사업 비중을 크게 늘릴 것”이라는 기대감이 증폭됐다.
 
그러나 루빈이 구글을 떠나면서 보스턴 다이내믹스는 불과 1년 만에 ‘낙동강 오리알’ 신세가 됐다. 루빈이 떠나자 구글 내에서 “네 발 달린 로봇은 구글이 생각하는 이상적인 로봇이 아니다”같은 비관론이 나왔다. 마침 구글 내 인공지능(AI) 사업은 한창 탄력을 받고 있을 때였다. 보스턴 다이내믹스 임원들과 구글의 엔지니어들 간 갈등설도 나왔다.
 
김문상 광주과학기술원(GIST) 교수는 “보스턴 다이내믹스가 만드는 하이엔드 로봇은 구글의 로봇 청사진과 맞지 않았다”며 “짧은 시간 안에 시장성을 입증할 수 없자 사업을 재빨리 정리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로이터·LA타임스 등 외신은 “디지털 정보를 분석해 인사이트를 판매하는 구글에 로봇은 아무 가치를 줄 수 없다”고 평가했다. 소프트뱅크는 일본 도요타 자동차와 세계 최대 온라인 유통업체 아마존을 제치고 보스턴 다이내믹스 인수에 성공했다. 구글이 주춤하는 동안 소프트뱅크는 산업용·개인용 로봇 시장을 잡기 위한 만반의 준비를 갖춰왔다.
 
2014년 출시한 사람의 감정을 이해하고 반응하는 감성로봇 ‘페퍼’의 성공으로 자신감도 얻었다. 19만8000엔(약 204만원)이라는 비싼 가격에 어울리지 않게 아직은 사람과 대화가 능숙하지 못하지만 ‘로봇의 대중화’를 선도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지금까지 총 1만대 넘게 팔렸다.
 
손 회장은 2012년 프랑스 로봇 기업 알데바란 로보틱스를 인수한 뒤 소프트뱅크로봇홀딩스(SBRH)를 설립했다. 마윈 알리바바 회장과 궈타이밍 폭스콘 회장도 SBRH에 각각 1300억원씩 투자했다. 소프트뱅크는 이번에 보스턴 다이내믹스를 인수할 때 일본 로봇 기업 ‘샤프트’도 동시에 인수했다.
 
손정의 소프트뱅크 회장은 이번 보스턴 다이내믹스의 인수 사실을 발표하며 “2040년이면 스마트 로봇이 인류보다 많아질 것”이라며 “로봇이 다음 단계의 정보 혁명을 이끌어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소프트뱅크가 지난해 9월 영국 반도체 제조사 ARM을 310억 달러(약 35조원)에 인수한 것도 인공지능(AI)·가상현실(VR)·로봇 등 미래 성장동력을 키우기 위한 투자였다.
 
로봇 ‘키바’.

로봇 ‘키바’.

유통 기업인 아마존은 로봇 산업에서 소프트뱅크의 개인용 로봇과는 조금 다른 비전을 갖고 있다. 2012년 7억7500만 달러(약 9000억원)에 인수한 물류 자동화 기업 ‘키바’를 인수해 물류 로봇(사진)을 제작하기 시작했다. 아마존은 2015년 키바의 사명을 ‘아마존 로보틱스’로 바꿨다. 인간이 조종하지 않고 프로그램에 의해 자동으로 움직이는 로봇 4만5000대가 이미 현장에서 일하고 있다. 아마존은 2015년부터 세계 각지에서 ‘물류 로봇 경진대회’를 개최하고 있다. 미국 명문대 소속 ‘로봇 인재’들이 앞다퉈 이 대회에 참가한다. 아마존이 이 대회를 개최하는 것도 로봇 스타트업들에 대한 인수·합병(M&A)에 박차를 가하기 위해서다. 
 
하선영 기자 dynamic@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