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유진룡·유영하 법정설전에 웃음 터트린 박근혜 전 대통령

[중앙포토]

[중앙포토]

박근혜(65) 전 대통령이 유영하(55·사법연수원 24기) 변호사와 재판 증인으로 나온 유진룡(61) 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의 설전을 지켜보던 도중 갑자기 웃음을 터트렸다.
 
유 전 장관은 13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부장판사 김세윤) 심리로 열린 박 전 대통령과 최순실(61)씨의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뇌물) 혐의 재판에서 증인으로 출석했다. 이 자리에서 유 전 장관은 2013년 8월 박 전 대통령으로부터 승마협회 관련 비리 조사 보고서를 작성한 노태강 당시 문체부 체육국장(현 문체부 2차관) 등을 경질할 것을 지시받은 정황 등을 증언했다.
 
그는 "(박근혜 정부) 청와대에서 변명하기로는 노태강 국장이 많은 문제가 있던 공무원이라고 하는데, 실제 노태강이란 사람은 저희 부에서 상위자나 하위자 모든 다면평가 결과 최상의 성적을 받은 사람"이라고 말했다.
 
검찰 신문 후 유 변호사는 유 전 장관에게 승마협회 관련 비리 조사에 대한 질문을 건넸다. 이 과정에서 유 전 장관이 유 변호사에게 "증인 신문 사항이 적힌 종이를 달라"며 손을 내밀자 유 변호사는 "뭘 주느냐. 듣고 얘기하면 되지 않느냐"라면서 목소리를 높였다. 유 전 장관은 "나한테 큰소리치느냐"라고 말했고, 유 변호사는 "반말하지 말라"며 설전을 벌였다.
 
피고인 신분으로 앉아있던 박 전 대통령은 증인신문이 진행되는 동안 유 전 장관을 쳐다보거나 눈을 감은 채 고개를 숙이곤 했다. 그러다 유 전 장관과 유 변호사가 설전을 벌이자 갑자기 웃음을 터트렸다가 고개를 숙여 얼굴을 감추는 모습을 보였다. 이내 박 전 대통령은 웃음을 머금고 옆에 앉아있던 채명성 변호사에게 귓속말을 건넨 후 다시 굳은 표정으로 재판에 임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