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불법체류 스리랑카인 의인 인정

복지부가 의인으로 선정한 스리랑카인 니말.[이동녕 사무장 제공]

복지부가 의인으로 선정한 스리랑카인 니말.[이동녕 사무장 제공]

스리랑카 국적의 불법체류자가 화재 현장에서 인명을 구조한 공로를 인정 받아 의인으로 선정됐다. 주인공은 스리랑카인 니말 시리 반다라(38)이다.  
보건복지부는 12일 제 3차 의사상자심사위원회를 열어 니말을 비롯한 2명을 의상자(義傷者)로 선정했다. 니말에게는 1045만원의 보상금이 지급된다. 의상자는 의료비 혜택(의료급여)과 교육비 지원 등의 예우를 받는데, 니말은 불법체류자 신분이어서 이런 걸 받지 못한다. 

복지부, 의사상자심사위원회 결과
불속 뛰어들어 노인 구한 니말 의상자 선정
"국적 초월한 의로운 행위 인정해야"
니말 "고향 엄마 생각나 구조했다"
산재처리 안 돼 벌금 물고 추방될 판

 니말은 지난 2월 10일 오후 1시10분쯤 경북 군위군 경북 군위군 고로면 과수원에서 일하던 중 인근 주택에서 불이 난 것을 발견했다. 그 집으로 달려갔더니 독거노인(90) 할머니가 빠져나오지 못하고 있었다. 니말은 바로 불속으로 들어가 할머니를 구조했다. 할머니는 크게 다친 데가 없다. 니말은 목·손목·머리 등에 2도 화상을 입고 1개월 입원 치료를 받았다. 
 니말은 "어머니의 병원비를 벌기 위해 한국에 일하러 왔는데, 화재 당시 고향의 엄마 생각이 나서 불속으로 뛰어들었다"고 말했다. 
복지부가 의인으로 선정한 스리랑카인 니말(오른쪽에서 둘째). 대구의 스리랑카 사원에서 스님과 동료들이 모은 치료비를 건네받고 있다. [이동녕 사무장 제공]

복지부가 의인으로 선정한 스리랑카인 니말(오른쪽에서 둘째). 대구의 스리랑카 사원에서 스님과 동료들이 모은 치료비를 건네받고 있다. [이동녕 사무장 제공]

 니말은 2013년 9월 일반기술비자(E-9)로 입국해 경북 군위군 일대에서 낮에는 과수원에서, 밤에는 공장에서 일을 해오다 지난해 9월 비자가 만료되면서 불법체류자 신분이 됐다. 이상희 보건복지부 사회서비스자원과장은 "불법체류자 여부를 떠나 니말은 국적을 초월해 의로운 행위를 했다. 그런 행위를 정부가 인정하고 관심을 가져야 한다고 보고 의상자로 선정했다"고 말했다.
 니말은 외상은 치료가 거의 끝났지만 구조 과정에서 기도가 크게 손상을 입어 호흡에 문제가 생겼고 지금은 폐가 딱딱해지는 경화현상이 나타나고 있다. 니말을 돕고 있는 대구광역시 김도현 변호사 사무실의 이동녕 사무장은 "니말은 산업현장에서 근무하다 다친 게 아니어서 산재처리가 안 된다. 본인이 치료비를 냈고 건강보험 처리된 비용을 환수당하고 불법체류 벌금 1000만원 가량을 물어야 한다"며 "니말이 폐 치료를 받을 동안만이라도 한국에 체류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복지부가 의인으로 선정한 스리랑카인 니말.[이동녕 사무장 제공]

복지부가 의인으로 선정한 스리랑카인 니말.[이동녕 사무장 제공]

 이 사무장은 "산재처리가 되면 치료비를 안 내도 되고 벌금도 안 내며 치료비자(G-1)를 받게 된다"며 "니말은 더 험한 곳에서 다쳤는데 산재처리가 안 돼 이런 혜택은커녕 정부 보상금을 벌금으로 내야 해서 매우 안타깝다"고 말했다.
 신성식 복지전문기자sssh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