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환경단체 “한라산 남벽구간 개방하면 산 크게 훼손”



【제주=뉴시스】조수진 기자 = 제주 지역 환경단체가 12일 ‘한라산 남벽정상탐방로 재개방 계획’의 전면 백지화를 촉구하고 나섰다.



제주환경운동연합(공동대표 윤용택·김민수·문상빈) 및 곶자왈사람들(상임대표 김효철)은 이날 오전 제주도의회 도민의 방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요구했다.



이들은 “자연휴식년제 이후 아직도 복구가 안 된 남벽 탐방로를 재개방하려는 것은 한라산 보전관리 정책의 후퇴를 의미한다”며 “현재 제주도가 오름과 곶자왈까지 국립공원으로 확대·지정해 보전 관리하려는 정책과 이율배반적인 정책”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도에서는 남벽 정상 탐방로 개방은 (한라산 정상 탐방코스인)성판악 코스의 탐방객 포화 상태를 해결하려는 방안이라고 설명하고 있다”며 “이 문제는 신규 탐방로를 공급이 아니라 탐방객을 적정 수준으로 관리하는 수요 관리 정책이 선행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이미 도는 지난해 말부터 한라산 탐방 예약제와 입장료 징수 등의 수요관리 정책을 시행하고 있다”며 “현재 용역 중인 ‘탐방객 수용가능 인원 및 관리방안 산정연구’를 토대로 사전예약제 및 총량제의 시행이 우선돼야 한다”고 말했다.



환경단체는 남벽 탐방로 재개방에 따른 경관 및 환경 훼손 문제도 제기했다.



이들은 “탐방로에 데크 시설이 설치되면 주요 조망 점에서 바라볼 때 한라산의 경관을 크게 해치고 고산식물과 특산식물이 집단 서식하고 있는 이 일대의 환경을 훼손할 수밖에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한라산 남벽정상탐방로의 재개방 계획을 전면 백지화하고 성판악 코스의 탐방객 수요를 관리하는 것이 급선무”라며 “한라산의 보전 및 관리를 위해서는 체계적인 계획과 일관성 및 전문성을 갖춘 정책이 뒷받침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라산 남벽 정상 탐방로는 지난 1986년 개설됐다가 낙석 등의 사고가 발생하자 지난 1994년부터 출입이 통제됐다. 현재 한라산 정상까지 탐방할 수 있는 코스는 성판악과 관음사 등 2코스다. 남벽 정상 탐방로가 재개방되면 한라산 정상까지 이어지는 구간은 어리목, 영실, 돈내코 코스 등 총 3개 코스가 늘어난다.



susie@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