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세금 대신 압류한 에르메스·샤넬 등 명품가방, 명품시계 등 싸게 팝니다

경기도가 고액 체납자에게 압류한 에르메스·샤넬 등 명품가방과 시계·귀금속을 공개 매각한다. 경기도는 오는 28일 오전 10시 안양실내체육관에서 고액 체납자에게 압류한 명품 동산을 공개 매각한다고 12일 밝혔다.  
 
지난해 6월 고액 체납자 압류 물품 공개 매각 행사장 모습 [사진 경기도]

지난해 6월 고액 체납자 압류 물품 공개 매각 행사장 모습 [사진 경기도]

 

경기도, 28일 안양실내체육관에서 압류 동산 공개 매각
명품 가방 90점, 명품 시계 25점, 골프채 등 650점

가짜일 경우 감정가액의 200% 보상
개별 입찰 방식, 가장 높은 응찰가 제시한 사람에게 낙찰

매각 대상은 에르메스·샤넬·루이뷔통 등 명품가방 90점과 롤렉스·까르띠에 등 명품시계 25점, 다이아몬드·골드바 등 귀금속 469점, 골프채, 양주 등 총 650점이다. 
 
이들 물품 중에는 감정 평가액 1100만원 상당의 명품시계와 400만 원짜리 명품가방, 900만 원대 다이아몬드 등 고가의 물품들이 포함돼 있다고 한다. 
 
이들 공매 매각 물품은 오는 19일부터 경기도 및 감정평가업체인 라올스 홈페이지에서 공개된다.
 
물건별 개별입찰로 세무공무원과 해당 체납자를 제외한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가장 높은 응찰가를 제시한 사람에게 낙찰된다.
 
최초 입찰가격이 시중 도매가의 80% 수준인 만큼 저렴한 가격으로 구매가 가능하다. 물품이 가짜로 판명되면 낙찰자에게 감정가액의 200%를 보상해 준다.
 
지난해 6월 고액 체납자 압류 물품 공개 매각 당시 모습 [사진 경기도]

지난해 6월 고액 체납자 압류 물품 공개 매각 당시 모습 [사진 경기도]

 
앞서 경기도는 2016년 10월부터 2017년 5월까지 고액·고질체납자 215명을 대상으로 가택수색 및 동산압류를 해 85명으로부터 현금 11억9100만원의 체납액을 징수했다. 또 분할 납부 등 납부 의사가 없는 130명에게 명품가방과 시계·귀금속 등 물품 1030점을 압류했다.이번 공개 매각에 나온 물품은 압류된 물품 중 진품으로 판명된 650점이다. 
 
전영섭 경기도 세원관리과장은 "돈이 없다고 잡아떼던 체납자들도 명품을 압류하려고 하면 현장에서 즉시 현금으로 세금을 납부하는 경우가 있을 만큼 명품압류와 공매는 체납세 징수 효과가 좋다"면서 "세금 징수 효과를 높이기 위해 인터넷을 통해 공매에 참여할 수 있는 전자 입찰을 도입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한편 경기도는 지난해 6월에도 고액 체납자의 압류 물품 308점을 공개 매각해 1억7400만원의 체납액을 징수한 바 있다.
 
수원=최모란 기자 mor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