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아시아나, 제주공항서 엔진 소음저감 장치 부품 떨어진 채 운항”

아시아나 항공기 엔진. 사진은 기사와 관계없음. [사진 아시아나]

아시아나 항공기 엔진. 사진은 기사와 관계없음. [사진 아시아나]

아시아나 항공기가 제주공항에서 엔진 소음을 줄여주는 장치 부품이 떨어져 나간 상태에서 여수공항을 왕복하는 상황이 발생한 것으로 전해졌다.
 
 12일 조선일보에 따르면 아시아나 항공기(A320)가 10일 오후 2시 30분 제주공항에서 여수공항으로 출발(OZ 8198편·159명 탑승)하는 과정에서 엔진 소음을 줄이는 장치 덮개 쪽 부품이 떨어져 나갔다.
 
 제주공항 측은 이날 오후 3시 20분쯤에 공항 유도로(주기장에서 활주로로 가는 길)에 부품이 떨어져 있는 것을 확인하고 아시아나항공을 포함한 모든 항공사에 확인해보라고 안내한 것으로 전해졌다. 아시아나 항공기는 여수공항에 도착해서도 부품이 떨어져 나간 사실을 확인하지 못했고 이날 오후 3시 50분 다시 승객을 태운 채 제주공항으로 돌아온 것으로 알려졌다.  
 
 아시아나항공은 조선일보에 “해당 부품은 빠졌을 때 경고등이 들어오는 부품도 아니고 작은 부품이라 눈으로 확인하기 어려운 측면이 있었다”고 해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