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LG전자, R&D역량 AI·로봇에 집중

LG전자가 인공지능(AI) 관련 연구개발 역량을 대폭 강화한다. LG전자는 지난 1일자로 최고기술경영자(CTO) 부문에 ‘인공지능연구소’와 ‘로봇 선행연구소’를 신설했다고 11일 밝혔다.
 

기존 인공지능연구조직 확대 개편
핵심인재는 임원급으로 적극 발탁

그동안 음성인식·영상인식·센서인식 등을 연구해 온 ‘인텔리전스연구소’를 각각 AI를 전담하는 ‘인공지능연구소’와 로봇을 전담하는 ‘로봇 선행연구소’로 분리해 확대 개편한 것이다.
 
인공지능연구소는 고객이 제품을 사용하는 정보나 날씨와 같은 각종 데이터를 음성·영상·센서로 인식하고 추론·학습하는 인공지능 플랫폼 역할을 한다. 축적된 AI역량은 스마트가전·모바일·TV·자동차부품·로봇 등에 적용된다. ‘컨버전스센터’에 있던 인공지능연구소는 웹OS 등 전사 소프트웨어 플랫폼 개발을 주도하고 있는 ‘소프트웨어센터’ 산하로 이동해 딥러닝 기반의 인공지능 플랫폼을 고도화하는 역할에 집중한다.
 
신설되는 로봇 선행연구소는 지능형 로봇의 선행 기술을 개발한다.
 
두 연구소는 최고경영자(CEO) 직속의 ‘클라우드 센터’와 가전사업본부(H&A)에 속한 ‘H&A스마트솔루션BD(Business Division)’ 등과 협력해 인공지능 가전, 로봇 사업을 미래 성장 동력으로 집중 육성한다. ‘H&A스마트솔루션BD’는 AI, 사물인터넷, 로봇 등과 연관된 서비스 개발과 사업화를 추진하고 있다.
 
이번 조직개편과 함께 AI 인재 육성도 강화한다. 성과가 탁월한 사내 핵심인재를 대상으로 임원급 대우를 받을 수 있는 ‘연구위원’으로 적극적으로 발탁하고 외부 인재 영입도 확대할 계획이다.
 
박태희 기자 adonis55@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