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걸그룹 EXID와 가수 인순이가 미2사단 100주년 행사에서 노래 부르지 못한 이유는?

미2사단 100주년 콘서트에 불참한 EXID. [사진 일간스포츠]

미2사단 100주년 콘서트에 불참한 EXID. [사진 일간스포츠]

“금일 예정이었던 슈퍼콘서트에 불참하게 됐음을 알려드립니다.”
 
지난 10일 인기 여성 걸그룹 EXID의 공식 팬카페에는 경기도 의정부시가 주최한 ‘미2사단 창설 100주년 기념 슈퍼콘서트’ 당일 불참을 알리는 공지가 올라왔다. 
 
“의정부 시민들과 함께하는 무료입장 공연의 취지에 동의해 출연하기로 결정했지만 죄송한 말씀을 전한다. 더 좋은 스케줄로 찾아뵙겠다”고 전했다. 팬카페 게시판은 항의성 글이 빗발쳤다고 한다.
10일 열린 미2사단 200주년 기념 콘서트 무대에 오른 인순이. 노래 대신 사과인사를 했다. [사진 공연기획사]

10일 열린 미2사단 200주년 기념 콘서트 무대에 오른 인순이. 노래 대신 사과인사를 했다. [사진 공연기획사]

 
EXID는 가수 산이·인순이·크라잉넛·스윗소로우·오마이걸 등과 이번 슈퍼 콘서트 출연진에 이름을 올렸다. 하지만 EXID처럼 주요 출연진들 상당수 불참했거나 와서도 사과 인사만 하고 무대를 내려왔다. 무대에 올랐던 인순이 씨는 “의정부시민에게 죄송하지만, 이 행사를 안 할 수밖에 없는 사정을 이해해달라. 여론이 안 좋다”고 말한 후 노래를 부르지 않았다고 한다. 
 
인순이 씨 측은 일부 시민들로부터 항의 전화를 받은 것으로 전해진다. 한국인 어머니와 주한미군 아버지 사이에서 태어난 인순이 씨는 행사 취지에는 공감하면서도 반대여론을 무시하지 못했다고 한다.
크라잉넛은 미2사단 100주년 기념 콘서트 무대에 오르지 않았다. [사진 일간스포츠]

크라잉넛은 미2사단 100주년 기념 콘서트 무대에 오르지 않았다. [사진 일간스포츠]

 
이날 의정부 외 다른 지역에서 열린 행사에 출연하기로 한 일부 가수는 예정대로 준비한 일정을 소화했다.
 
의정부시립무용단의 북춤 공연, 의정부시 홍보대사 이애란씨의 축하 무대 등은 계획대로 진행됐다.   
미2사단 창설 100주년 기념 슈퍼콘서트 포스터. [사진 의정부시]

미2사단 창설 100주년 기념 슈퍼콘서트 포스터. [사진 의정부시]

 
의정부시는 이번 행사는 ‘우정을 넘어선 미래를 위한 약속(The next movement)’을 주제로 미2사단 창설 100주년 기념 콘서트로 계획했다. 1917년 창설한 미2사단은 6·25전쟁 이후인 1965년부터 의정부에 주둔 중인데 내년부터 평택으로 이전하게 된다.  
 
이에 양국우호·지역경제 활성화 등에 앞장선 미군 장병을 격려하고, 한·미 동맹이 갖는 상징적 의미를 알리자는 취지였다는 게 의정부시의 설명이다. 
 
앞서 5일 안병용 의정부시장은 캠프레드클라우드에서 개최된 미2사단 행정부사단장 및 참모장 이·취임식에 참석한 자리에서 시어도어 마틴 미2사단장 등에게 “콘서트 준비가 잘 진행되고 있다”며 “많은 장병이 참석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미2사단 창설 100주년 기념 슈퍼콘서트 행사장소 의정부시 실내체육관. [네이버지도 캡처]

미2사단 창설 100주년 기념 슈퍼콘서트 행사장소 의정부시 실내체육관. [네이버지도 캡처]


하지만 콘서트 계획이 알려지자 지역 시민사회단체를 중심으로 반대여론이 제기됐다. 지난 2002년 6월 13일 양주에서 미2사단 장갑차에 압사한 여중생 효순·미선양 사고 15주기를 사흘 앞두고 열린다는 이유에서였다.
 
민주노총 경기북부지부, 민주민생 희망연대 등 9개 지역 시민단체는 합동 성명서를 통해 “(콘서트일은) 미2사단 장갑차에 무참히 숨진 미선·효순이 15주기 불과 3일 전이다. 안 시장은 전국 어디에서도 진행하지 않는 미군 창설 기념잔치를 왜 굳이 발 벗고 나서서 진행하려는지 납득이 안 된다”고 비판했다.
고(故) 효순, 미선양 유족들이 지난 2002년 열린 반미 연대집회에 참석해 시위하고 있는 모습. [중앙포토]

고(故) 효순, 미선양 유족들이 지난 2002년 열린 반미 연대집회에참석해 시위하고 있는 모습. [중앙포토]

 
이어 이들은 “의정부경전철 파산 등 위기를 겪고 있는데, 5억원 이상의 세금이 드는 기념콘서트는 어불성설”이라며 철회를 요구했다. 콘서트 당일 행사장인 의정부체육관 입구에서 콘서트 개최의 부당함을 알리는 내용이 담긴 피켓을 들고 시위를 벌이기도 했다.
 
트위터에서는 콘서트를 강행한 의정부시를 비판하는 글들이 올라와 있다. 트위터 아이디 @why****는 “지금 때가 어느 때인데 분위기 파악 못하는 군”이라고 비판했다. 일부 트위터 사용자는 강도높은 비난도 쏟아냈다. 또 다른 아이디 @wayto*******는 “깨인 시민의 목소리가 전달됐군요”라며 파행 소식을 환영했다. 온라인 상에는 시민단체를 반대하는 의견도 있었다. 반미단체가 주도한 반대집회로 행사 취지를 퇴색시켰다는 내용이다.
 
의정부시는 내일 기자회견을 열고 공식입장을 낼 계획이다. 의정부시 관계자는 “현재 관련부서에서 확인 중인 사안으로 내일 기자회견을 열 예정이다”고 말했다.
 
콘서트 기획사의 한 관계자는 “행사 진행 도중 효순·미선양을 추모하는 시간을 가졌고, 4000여명의 시민들이 한국의 안보를 위해 희생한 미군을 격려한다는 행사 취지에 공감해 자리를 빛내줬다”며 “시민단체에서 주장하는 예산금액도 틀리다. 한쪽의 일방적인 주장으로 행사가 퇴색돼 안타깝다”고 말했다. 
 
의정부=김민욱 기자 kim.minwo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