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당 대표 출마 앞두고…홍준표 ‘강한 야당’ vs 원유철 ‘젊은 보수’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의 당권 경쟁이 홍준표 전 경남지사와 원유철(평택 갑) 전 원내대표 양자 구도로 압축되고 있다. 자유한국당은 오는 17일부터 당 대표와 최고위원 후보 등록을 받아 다음달 3일 차기 지도부를 선출한다.
 
4일 입국한 홍준표 전 경남지사. 오종택 기자

4일 입국한 홍준표 전 경남지사. 오종택 기자

 

홍준표·원유철 2파전 점쳐져
'친박' 유기준, "마지막까지 출마 고민"

19대 대선에서 24%의 득표율을 얻은 홍 전 지사는 오는 19일부터 전국을 돌며 전국 시도당 간담회를 연다. 홍 전 지사의 한 측근은 “애초 12일로 예정됐지만 출마선언을 할 경우 사전선거 운동 시비 우려가 있어 일주일 미뤄졌다”고 설명했다. 이 기간동안 홍 전 지사는 당 내 인사들을 두루 만나며 지지를 호소할 계획이다.
 
홍 전 지사는 대선 패배 이후 한 달간 페이스북을 통해 문재인 정부와 검찰을 비판해왔다. 그는 지난달 “이미 10년간 야당을 해봤다. 강한 제1야당을 구축해야 한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자유한국당 대선 경선에 출마한 원유철 새누리당 의원. 중앙포토

자유한국당 대선 경선에 출마한 원유철 새누리당 의원. 중앙포토

 
홍 전 지사의 대항마로는 5선인 원유철 전 원내대표가 꼽힌다. 19대 대선을 앞두고 당 경선에 출마했던 원 전 원내대표는 ‘젊은 보수’를 내세워 20~40대와 수도권 민심을 공략할 예정이다. 
 
원 전 원내대표의 한 측근은 “기존 전당대회와는 달리 ‘길거리 버스킹’ 형식으로 전국을 순회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원 전 원내대표 측은 내년 지방선거를 겨냥해 20·30·40대 새 리더십을 길러낼 당 내 ‘영(young) 리더십 프로그램’도 준비 중이다. 
 
유기준 자유한국당 의원. 중앙포토.

유기준 자유한국당 의원. 중앙포토.

 
정우택 원내대표, 홍문종 의원 등 중진 의원들의 출마설도 정리되는 모양새다. 정 원내대표는 지난달 “제1야당으로서 정국 대응할 중요성이 막중하다. 인사청문회와 입법 대처 등 원내대표 책무에 전념하겠다”며 가장 먼저 불출마 선언을 했다. 
 
유기준 의원은 기자와의 통화에서 “구국의 심정으로 고민 중이다. 후보 등록일 전까진 결단하겠다”며 출마 가능성을 열어뒀다.  
 
백민경 기자 baek.minky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