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서해 소청도 앞바다 그물에 걸린 '바다의 로또' 밍크고래

인천 소청도 해역에서 그물에 걸린 밍크고래 [인천 해경]

인천 소청도 해역에서 그물에 걸린 밍크고래 [인천 해경]

 ‘바다의 로또’로 불리는 밍크고래가 인천 소청도 해역에서 그물에 걸려 죽은 채 발견됐다.
 
10일 인천해양경비안전서는 대청도 선적 A호(7.93t) 선장 장모(58)씨가 이날 오전 3시 40분쯤 옹진군 소청도 남방 22km 해상에서 그물에 걸려 죽은 밍크고래 한 마리를 발견해 해경에 신고했다고 밝혔다. 
 
이 그물은 A호는 지난 6일 설치한 것이다. 하지만 해경은 "A호가 밍크고래를 불법 포획한 흔적이 없고 보호대상 10종 고래에 포함되지 않는다"며 장 선장에게 ‘고래 유통증명서’를 발급했다.  
 
 [인천 해경]

[인천 해경]

밍크고래는 식용으로 유통이 가능하다. 수협 위탁판매가가 수천만원에 달해 ‘바다의 로또’라고 불린다. 지난달 속초에선 4.6m 길이 밍크고래가 3700만원에 팔렸다.
 
이번에 장 선장이 확보한 밍크고래는 길이 7m, 둘레 3.4m, 무게 3.5t이다. 옹진수협 위판장에서 경매로 팔릴 예정이다.
 
윤호진 기자 yoongo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