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한 천재과학자가 소개팅에서 차인 이유

[tvn '알뜰신잡'캡처]

[tvn '알뜰신잡'캡처]

tvn 예능프로그램 '알아두면 쓸데없는 신비한 잡학사전(알쓸신잡)'에 출연하고 있는 정재승 카이스트 물리학 교수가 자신의 소개팅 경험담을 공개했다.  
 
지난 9일 방송한 tvn 알쓸신잡에서는 순천 선암사를 둘러본 뒤 '선암사 해우소(화장실)'에 대한 자신들의 생각을 전했다.
 
[사진 tvn '알뜰신잡' 캡처]

[사진 tvn '알뜰신잡' 캡처]

이때 정재승 카이스트 물리학 교수는 "제가 변(똥)에 관심이 많다"며 수줍게 이야기를 꺼냈다. 그는 "풀을 많이 먹는 코끼리가 하루에 싼 변으로 A4용지 500여장을 만들 수 있다"며 변에 관한 과학적 지식을 늘어놨다.  
 
이어 정 교수는 "하지만 변 이야기를 하다 소개팅에서 차인 적이 있다"며 아픈 소개팅 경험을 고백했다.  
 
정 교수는 당시 자신을 채식주의자라 소개하는 소개팅 여성에게 "그럼 너의 변(똥)이 뜨는지 보고 싶다"고 말해 모두를 경악케 했다.  
 
정 교수는 "정말 과학적 호기심으로 한 말이었다"고 말하며 "그 여성분이 보시기에는 이상해 보였는지 나를 찼다"고 전해 모두의 웃음을 자아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