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아랍에미리트 들러 유럽여행한 60대 여성 '메르스' 음성

[일러스트=김회룡]

[일러스트=김회룡]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 의심 증상을 보였던 경남 창원의 60대 여성이 음성 판정을 받았다.
 

유럽 여행길, 아랍에미리트 두바이에서 환승
귀국 3일 전부터 콧물·한기·전신 통증 나타나
9일 귀국해 창원 병원서 정밀 조사 후 '음성'

경남도보건환경연구원은 메르스 의심환자로 격리조치됐던 A(67ㆍ여)씨로부터 채취한 혈액 등에서 메르스 바이러스가 검출되지 않았다고 10일 밝혔다. 이에 따라 보건당국은 A씨와 A씨를 병원으로 이송한 119 구급대원들을 격리조치에서 해제할 예정이다.  
 
경남도와 창원시 등에 따르면 A씨는 중동 아랍에미리트 두바이에서 하루 숙박을 한 뒤 유럽여행을 했으며 귀국길에 다시 두바이에서 환승을 해 9일 귀국했다.  
 
A씨는 귀국 3일 전인 유럽 여행 중에 콧물을 흘리고 한기를 느끼며 전신에 통증을 호소했다. 열은 나지 않았다. 이 여성은 귀국한 직후인 9일 오후 11시 50분쯤 119 응급차를 타고 창원시의 한 공공병원으로 이송됐다.  
 
 
보건당국과 병원 측은 A씨를 메르스 의심환자로 판단하고 격리 조치한 뒤 혈액 등을 채취해 추가 검사를 진행했다. 또 이 여성을 이송한 119 구급대원들도 격리해 감염 여부를 조사했다.
 
윤호진 기자 yoongo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