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6ㆍ10 기념식에 등장한 與野 의원들 보니…

10일 오전 서울광장에서 열린 제30주년 6·10 민주항쟁 기념식에 여야 대표 등 의원들이 자리하고 있다. [연합]

10일 오전 서울광장에서 열린 제30주년 6·10 민주항쟁 기념식에 여야 대표 등 의원들이 자리하고 있다. [연합]

여야 의원들이 6ㆍ10 민주항쟁 30주년 기념식에 대거 참석했다.  
 
서울광장서 10일 열린 6ㆍ10 민주항쟁 기념식에는 문재인 대통령과 정세균 국회의장을 비롯해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 정우택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등이 참석해 ‘6월 정신’을 기렸다.
 
문 대통령은 6ㆍ10 항쟁 당시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을 도와 민주쟁취국민운동본부(국본) 부산 상임위원으로 활동한 경험이 있다.
 
이날 행사에는 국본과 6ㆍ10 항쟁의 한 축을 이룬 전국대학생대표자협의회(전대협)의 3기 의장 출신인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을 비롯해 김수현 사회수석, 하승창 사회혁신수석 등 청와대 참모들이 함께했다.
 
문 대통령이 입장할 때는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입구까지 나가 영접했다. 우 의원은 당시 ‘이한열 열사 민주국민장’ 집행위원장을 맡았던 연세대 총학생회장이었다.  
 
행사에는 인사청문회 과정에서 대립각을 세우던 정부ㆍ여당과 야권이 모처럼 한목소리를 냈다.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우원식 원내대표, 자유한국당 정우택 당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 국민의당 박주선 비상대책위원장, 정의당 심상정 상임대표 등 각당 지도부도 나란히 앉아 기념식을 지켜봤다.
 
민주당 문희상, 송영길 의원과 안희정 충남지사, 박원순 서울시장, 이재명 성남시장 등 여당 인사들도 두루 참석했다.
 
이재정 경기도 교육감은 명동성당 농성에 참여한 ‘87 세대’ 아버지와 촛불집회에 참여한 ‘촛불 세대’ 딸이 서로에게 쓴 편지글을 낭독하자 하늘을 올려다보며 입술을 꾹 다물었다.
 
기념식 도중 추 민주당 대표는 손수건을 꺼내 연신 눈물을 닦았다.  
 
정우택 자유한국당 대표 권한대행도 범여권 인사들과 같이 손을 잡고 민중가요 ‘광야에서’를 합창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