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文대통령 6.10민주항쟁 기념사 "새로운 도전은 경제 민주주의"

6.10 민주항쟁 30주년 기념식이 ‘기억과 다짐을’이라는 주제로 10일 오전 서울광장에서 열렸다. 이 자리에는 문재인 대통령을 비롯해 여야 대표, 정관계인사, 민주화단체, 시민 등이 참석했다. 기념식이 국가기념일로 지정된후 정부주최로 서울광장에서 열리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문재인 대통령이 기념사를 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6.10 민주항쟁 30주년 기념식이 ‘기억과 다짐을’이라는 주제로 10일 오전 서울광장에서 열렸다. 이 자리에는 문재인 대통령을 비롯해 여야 대표, 정관계인사, 민주화단체, 시민 등이 참석했다. 기념식이 국가기념일로 지정된후 정부주최로 서울광장에서 열리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문재인 대통령이 기념사를 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6.10 민주항쟁 30주년 기념사에서 "새로운 경제 민주주의의 기준을 세우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서울광장에서 열린 6.10 민주항쟁 30주년 기념식에 참석해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6월 항쟁으로 성취한 민주주의가 모든 국민의 삶에 뿌리내리도록 해야 한다"며 "제도로서의 민주주의가 흔들리고 후퇴하는 일은 이제 없을 것"이라 강조했다.
 
이어 "문재인 정부는 6월 항쟁의 정신 위에 있다. 문 정부에서 민주주의는 발전하고 인권은 확대될 것이다"라며 "모든 권력은 국민에게 있다. 권력기관이 국민의 의사와 의지를 감시하고 왜곡하고 억압하지 않도록 만들겠다"고 전했다.  
 
특히 문재인 정부는 경제 민주주의에 새롭게 도전하겠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문 대통령은 "소득과 부의 극심한 불평등이 우리의 민주주의를 위협하고 있다"며 "일자리 위기가 근본 원인"이라고 말했다. 
 
이어 "제가 일자리 대통령이 되겠다고 거듭한 이유"라며 "경제적 불평등 속에서 민주주의는 형식에 지니지 않기 때문에 일자리는 경제의 문제일 뿐 만 아니라 민주주의 문제"라고 역설했다. 
 
대통령은 "누구나 성실하게 8시간 일하면 먹고사는 것 걱정 없어야 한다. 실패했더라도 다시 기회를 가져야 한다"며 "그렇게 함께 사회경제적 불평등을 해소해가는 것이 민주주의"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부의 의지만으로는 어렵다. 우리 사회의 민주주의 역량이 더 성숙해질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하자"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6월항쟁은 특정 계층, 특정 지역이 아닌 종교인부터 교육자, 법조인, 청년, 학생 까지 온 국민이 모여 이뤄냈던 승리였다"며 "우리 삶, 우리 사회의 민주주의 역량이 더 성숙해질 수 있도록 대기업, 중소기업, 노동자, 시민사회 모두가 힘을 모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우리가 도약할 미래는 조금씩 양보하고, 짐을 나누고, 격차를 줄여가는 사회적 대타협에 있다고 확신한다"며 "대통령과 정부가 할 수 있는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 진정한 노사정 대타협을 위해 모든 경제주체의 참여를 당부드린다"고 호소했다. 
 
마지막으로 "우리 주변에 일상화되어있는 비민주적인 요소들은 우리 모두 서로 도와가며 바꿔나가자"며 "민주주의가 정치, 사회, 경제의 제도로서 정착하고 우리 한 사람 한 사람이 일상에서 민주주의로 훈련될 때, 민주주의는 그 어떤 폭풍 앞에서도 꺾이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