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오늘 서울광장서 '6월 민주항쟁 30주년' 기념식

30년 전 6월 민주항쟁을 상징하는 사진. [중앙포토]

30년 전 6월 민주항쟁을 상징하는 사진. [중앙포토]

'6·10 민주항쟁' 30주년 기념식이 10일 오전 10시 서울광장에서 정부 공식 행사로 열린다.
 
이번 행사에는 국회 여야 대표와 정관계 인사, 민주화운동 단체 회원 등 시민 5000여 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 자유한국당 정우택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 국민의당 박주선 비대위원장, 정의당 심상정 상임대표 등이 한자리에 모일 예정이다. 바른정당 지도부는 개인적인 일정으로 불참한다.
 
과거 군사독재에 맞선 민주 항쟁의 본거지인 서울광장에서 6.10항쟁 기념식이 열리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이번 기념식은 정부와 시민단체가 처음으로 한자리에 모여 6.10민주항쟁 기념식을 치른다는 점에서도 의미가 있다. 
 
개막 영상으로 시작되는 기념식에선 그간 잊혀졌던 민주항쟁 열사를 회상하고, 1987년 민주화 운동과 올해 촛불집회의 의미를 새겨보는 시간이 마련된다.  
 
이어 오후 2시에는 동학 농민군과 6월 항쟁군으로 분장한 시민들이 도심 일대를 행진하는 퍼포먼스를 선보이고, 저녁 7시에는 국민주권 대헌장 초안을 발표하는 국민대회가 열린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