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혜진, 남친 차우찬 언급 “얘랑 계속 갈지 안 갈지 몰라”

모델 한혜진(왼쪽)과 그의 연인 LG트윈스 소속 투수 차우찬. [중앙포토]

모델 한혜진(왼쪽)과 그의 연인 LG트윈스 소속 투수 차우찬. [중앙포토]

모델 한혜진(34)이 연인인 야구선수 차우찬에 대해 “솔직한 심정은 차우찬과 계속 갈지 말지 몰랐다”고 말했다.
 
한혜진은 8일 방송된 MBC ‘나혼자산다’에서 “(차우찬은) 말을 하지 않는 운동선수니까 ‘말을 하는 네가 힘들 것 같다’고 하더라. 말하는 게 좋을 것 같다고 해 그렇게 됐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날 한혜진은 “오는 데 매 맞으러 오는 기분이 들었다”면서 “(박나래) 눈을 보니까 말하고 싶다. 솔직한 심정은 (차우찬과) 계속 갈지 안 갈지 모르기 때문에”라고 했다. 그러면서 “만난 지 정말 너무 안 돼 (열애설이 터졌다). 정말 오랫동안 행복할 수 있을지 없을지 모른다”고 거침없이 속마음을 밝혔다.
 
“이제 공개 데이트를 하는 거냐”는 박나래 질문에, 한혜진은 “그게 또 쉽지 않다. 야구장 가는 것도 못하겠다. 더 조심하게 된다”고 했다. “(차우찬이) 더 어리지 않냐. 호칭은 어떻게 하냐”는 이시언의 질문에는 “그냥 저보고 너라고 하던데요”라고 답해 주변의 웃음을 이끌었다.  
 
앞서 지난달 한혜진은 4살 연하인 LG트윈스 소속 투수인 차우찬과의 열애를 인정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