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유시민이 직접 밝힌 '항소이유서'가 전설이 된 이유

[사진 tvn '알뜰신잡'캡처]

[사진 tvn '알뜰신잡'캡처]

유시민 작가가 자신이 작성한 '항소이유서'의 비하인드 스토리를 전했다.  
 
지난 9일 tvn 예능프로그램 '알쓸신잡(알아두면 쓸데없는 신비한 잡학사전)'에 출연한 그는 일명 '서울대 프락치 사건'을 언급하며 항소이유서의 탄생 비화를 전했다.  
 
항소이유서는 1984년 당시 26살이었던 유 작가가 1년 6개월 형을 선고받은데 불복하여 작성한 것으로 그만의 간결함과 논리정연함, 적확한 표현이 드러난 글로 유명하다. 
 
당시 대학생은 물론 판사들까지 돌려볼 만큼 명문 중의 명문으로 꼽히며 지금까지도 많은 사람에게 회자되고 있다.
[사진 tvn '알뜰신잡'캡처]

[사진 tvn '알뜰신잡'캡처]

 
유 작가는 항소이유서를 쓰게 된 이유에 대해 "당시 누굴 때린 적도 없는 데 폭력범으로 몰려 1년 6개월을 선고 받았다"며 "변호사님이 항소이유서를 내야 하는데, 각자 써보면 어떠냐고 해서 내가 쓰겠다고 했다"고 전했다.
 
그는 "당시 보름 정도 쓸 시간이 있었다. 감옥에 누워 첫 문장부터 마지막까지 모든 문장을 머릿속에 넣었다"며 "첫 문장부터 초고를 다 쓸 때까지 순수하게 쓴 시간은 14시간 정도, 퇴고는 안 했다"며 "고 말해 주위를 놀라게 했다.  
[사진 tvn '알뜰신잡'캡처]

[사진 tvn '알뜰신잡'캡처]

 
또한 "항소이유서는 3부를 만들어야 한다. 종이 4장 사이사이에 먹지 3장을 깔고 안 나오는 볼펜으로 눌러썼다. 한 부는 교도소에, 한 부는 법원에, 나머지 한 부는 검찰청에 보냈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이어 "항소이유서를 본 변호사님이 혼자 읽기 아깝다고 생각해 큰 누나를 불러 읽어보라고 권유했는데, 그게 복사에 복사가 돼 퍼져나갔다"고 항소이유서가 세상에 나오게 된 과정을 소개했다.
 
유 작가는 "나중에 출소하니 학교 선배들이 글 잘 쓴다고 만날 그 일을 시키더라. 수시로 불려가 하청일을 하며 내가 글 써서 밥벌어 먹을 수 있겠다고 생각했다"고 전해 웃음을 자아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