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트럼프 "코미는 기밀 유출자··· 공모·사법방해 없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9일(현지시간) 제임스 코미 연방수사국(FBI) 전 국장의 전날 의회 증언으로 자신과 러시아의 공모나 '러시아 스캔들' 수사에 대한 사법방해가 없음이 확인됐다고 주장했다.

코미 증언 후 첫 기자회견서 "코미 증언으로 러' 공모·사법방해 없었던 것 확인"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클라우스 요하니스 루마니아 대통령과 정상회담 후 백악관 로즈가든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코미 전 국장이 진실이 아닌 것을 말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또 "코미 전 국장은 기밀 유출자"라고 주장했다.

그는 두 사람 간의 대화를 녹음한 테이프가 존재하는지에 대해서는 "가까운 장래에 그것에 관해 말할 것"이라고 말했다. (워싱턴=연합뉴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