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사드 약속 근본적으로 바꿀 의도 없다”

정의용(사진)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9일 주한미군의 고고도미사일방어(THAAD·사드) 체계 배치와 관련해 “정부는 한·미 동맹 차원에서 약속한 내용을 근본적으로 바꾸려는 의도가 없다”고 말했다. 국방부 ‘보고 누락’ 사건을 계기로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달 30일 진상조사를 지시하고, 지난 5일에는 배치 부지 70만㎡에 대한 환경영향평가를 지시하면서 “결국 사드 배치를 철회하는 것 아니냐”는 얘기까지 돌자 정 실장이 직접 나선 것이다.
 

정의용 안보실장도 긴급 대응
“정권 교체됐다고 결정 안 바꿔”
한·미 간 이견 부각에 진화 나서

바로 몇 시간 전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외교안보 수장들을 집무실로 불러 한국의 사드 배치 보류 결정을 놓고 긴급 회의를 한 것에 대응하는 측면도 있어 보인다.
 
정의용

정의용

관련기사
정 실장은 이날 청와대 출입기자 간담회에서 “우리 정부로서는 북한 핵·미사일 위협에 대한 엄중한 인식하에 사드 배치 문제는 몇 가지 원칙을 갖고 다뤄 나가고자 한다”며 “무엇보다 우리 국익과 안보적 필요를 최우선 고려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사드는 북한의 점증하는 위협으로부터 한국과 주한미군을 보호하기 위해 결정한 것”이라며 “정권이 교체됐다 해서 이 결정을 결코 가볍게 여기지 않을 것이다. 미국과 계속 긴밀히 협의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 실장은 이날 “민주적·절차적 정당성 및 투명성을 분명히 하는 가운데 국내적으로 필요한 절차를 밟아 나갈 것” “환경영향평가는 합리적이고 또 합법적인 방법으로 투명하게 진행할 것”이란 말도 했다. 하지만 정 실장의 발언은 한·미 간 사드 배치 관련 이견이 부각되는 걸 최대한 억제하려는 톤이었다. 이달 말 열릴 한·미 정상회담을 의식한 대(對)미 메시지라는 분석도 나온다.
 
실제 청와대는 이날부터 사드 문제에 관한 취재진의 질문에 신중한 태도를 취하기 시작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앞으로 사드 문제는 언급하지 않으려 한다”는 말도 했다. 그는 “이미 민정수석의 진상조사 발표로 청와대의 역할은 끝났고, 이제 정부 관계 부처(국방부와 환경부)가 알아서 할 일”이라고 했다.
 
청와대 내부에선 “북한의 핵실험과 미사일 발사는 오래전부터 진행돼 왔다. 사드가 지금 당장 정말 시급하게 설치돼야 하는지 의문이 있다”는 지난 7일 청와대 고위 관계자의 발언이 논란을 낳은 것과 관련이 있다는 분석도 나왔다. 이 발언 다음 날인 8일 북한이 단거리 지대함 순항미사일을 발사 했다.
 
허진 기자 b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