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팬들 한숨' 행사 도중 우박 맞고 어쩔 줄 모르는 걸그룹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걸그룹 프리스틴이 9일 행사 도중 우박을 맞는 모습이 포착돼 팬들을 안타깝게 하고 있다.
 
프리스틴은 이날 강원도 양양군의 향토문화 축제인 '제39회 양양문화제' 축하 공연 무대에 올랐다.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공연 전부터 온라인 커뮤니티와 프리스틴 팬 사이트 등은 들썩거렸다. "무대가 작아 프리스틴을 가까이서 볼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감을 담은 글들도 등장했다.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그런데 이날 온라인에는 프리스틴이 우박을 맞고 있는 모습이 올라와 팬들을 당황하게 했다. 사진에는 비에 홀딱 젖은 프리스틴 멤버들이 담겨있다. 멤버들은 두 손을 머리 위로 올리고 당황한 표정을 짓고 있다. 이를 본 네티즌은 "헉. 우박 맞으면 정말 아픈데" "마음 아프다" "날씨 안 좋으면 무리해서 강행하지 말지. 저러다 크게 다치면 어쩌려고 그러냐" 등 프리스틴을 걱정하는 반응을 보였다. 특히 한 네티즌은 "오늘 강원도 북부 외출 자제하라고 재난문자도 왔던데…"라고 말해 안타까움을 더했다.
 
한편 이날 기상청에 따르면 9일 강원 영동에는 바람이 강하게 불겠다는 예보가 있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