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탈리아, 18개월 여아 '찜통 차안'에서 목숨 잃어

이탈리아 구급차의 모습 [ANSA통신 홈페이지 캡처=연합뉴스]

이탈리아 구급차의 모습 [ANSA통신 홈페이지 캡처=연합뉴스]

30도를 웃도는 더위가 이어지고 있는 이탈리아에서 18개월 된 여아가 6시간 동안 차량에 방치돼 숨지는 사건이 발생했다. 
 
8일 이탈리아 현지 언론에 따르면 7일(현지시각) 오후 2시 쯤 중부 도시 카스텔프란코 디 소프라 시내 광장에 주차된 소형차에서 생후 1년 반 된 여아 타마라가 탈진한 채 발견됐다.
 
타마라를 발견한 사람은 엄마 일라리아 날디니(38)였다. 퇴근 후 타마라를 데리러 어린이집에 가기 위해 차에 올라 탄 날디니는 홀로 쓰러져 있는 아이를 발견했다. 그 순간 출근 전 아이를 어린이 집에 데려다 주지 않았다는 사실이 떠올랐다.
 
날디니는 곧바로 구급 요원에 도움을 요청했지만, 6시간 동안 찜통 차 안에 갇혔던 아이는 결국 깨어나지 못했다.  
 
경찰 조사에서 날디니는 "출근을 하며 아이를 어린이 집에 데려다 준 것으로 착각했다"고 전했다.
 
경찰은 의회에서 비서로 일하고 있는 날디니가 최근 극도의 업무 스트레스에 시달렸던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날디니는 이날 퇴근 직전에도 자신의 SNS에 워킹맘이 겪는 어려움을 주제로 한 언론 기사를 게재한 것으로 알려졌다.
 
타마라가 타고 있던 차는 시내 광장에 세워져 있었지만, 복잡한 시내 거리에서 어느 누구도 차 안에 탄 아이를 발견하지 못한 것으로 조사됐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