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추미애 “국민의당, 강경화 반대에 유감…국민 눈높이 맞춰야”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 [중앙포토]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 [중앙포토]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8일 국민의당이 강경화 외교부장관 후보자에 대해 청문보고서 채택에 협조하지 않기로 한 것에 대해 “대단히 유감스럽다”면서 “국민의당에 마지막까지 협조를 구하는 노력을 다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추 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제56차 의원총회에서 “인사청문회는 어디까지나 국민의 눈높이에서 이루어져야 한다. 시험을 보는 학생들의 실력도 중요하겠지만, 편견에 사로잡히지 않은 시험 감독 선생님의 공정성이 시험의 권위와 위상에 직결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추 대표는 “야당 입장에서는 한두 명 정도는 낙마시켜야 야당 체면이 산다고 생각할 수 있지만 오히려 대승적 차원에서 국정 안정에 협력해주는 것이 국민 여러분으로부터 박수받을 수 있는 진정한 야당”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추 대표는 “정부조직개편안 역시 불필요한 소모전은 피해야 한다”며 “즉각 일하는 정부가 될 수 있도록 최소한의 개편을 지향하고 있다는 점에서 많은 이해를 바라고, 정부의 조직 방향은 바람직한 방향이라고 국민들도 전폭적인 지지를 해줄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이날 자유한국당ㆍ국민의당ㆍ바른정당의 야3당은 강경화 외교부장관 후보자는 일괄 반대하고 김동연 기획재정부 장관 겸 경제부총리 후보자는 찬성하기로 공통결론을 냈다. 개별적으로 자유한국당과 바른정당은 김동연 기획재정부 장관 겸 경제부총리 후보자만 찬성했다. 국민의당은 강경화 외교부장관 후보자만 반대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