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20대 여성 가슴 사이즈, 'C컵 이상'이 A컵보다 많아졌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우리나라 20대 여성 가슴 사이즈는 'C컵 이상'인 사람이 A컵보다 많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8일 속옷전문기업 좋은사람들이 여성 고객 6500여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연간 캠페인의 결과를 발표했다.
 
정확한 가슴 사이즈를 측정하고 전문적인 속옷 시착 컨설팅을 제공하기 위해 진행한 해당 캠페인 결과에 따르면 20대 여성의 C컵 이상 비율은 34.14%(C컵 23.96%, D∙E컵 10.18%)로, 34%를 차지한 B컵과 31.75%를 차지한 A컵을 제쳤다.
 
C컵 이상의 비율은 2014년 21%에 불과했으나 3년 사이 약 13%p 증가했다. A컵은 45%에서 점차 감소해 올해 가장 낮은 비율을 기록했다.
 
20대가 아닌 전체 연령대에서는 A컵이 38%로 가장 높은 비율을 차지했다. B컵과 C컵 이상은 각각 33%, 28%를 차지했다. 전체 연령대 역시 2014년과 비교했을 때 A컵의 비율은 약 13% 감소, C컵 이상의 비율은 약 12% 증가하는 등 한국 여성들의 가슴 사이즈가 점차 변화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4월 10일부터 약 2주간 진행된 이번 캠페인에는 보디가드, 예스, 섹시쿠키 등 좋은사람들 산하 브랜드의 전국 매장에서 6500여 명의 여성이 참여했으며 좋은사람들 측에 따르면 참여자 수가 2014년 대비 4배 이상 증가했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