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동연 부총리, 총장 사퇴하고도 아주대 찾아 장학금 전달 훈훈한 미담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후보자가 자신이 총장으로 있던 아주대를 찾아 장학금을 건넸다.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후보자가 아주대 파란학기제 성과발표회장에서 학생들에게 덕담을 하고 있다. [사진 아주대]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후보자가 아주대 파란학기제 성과발표회장에서 학생들에게 덕담을 하고 있다. [사진 아주대]

 

학기 성과발표회 참석해 장학금 200만원 전달
"하고 싶은 일하는 순간마다 행복하길" 덕담도

김 후보자는 8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아주대 다산관에서 열린 '2017학년도 1학기 파란학기제 성과발표회'에 참석해 학교 측에 장학금 200만원을 전달했다.
 
파란학기제는 인문·문화예술·봉사·국제화·산학협력 등의 분야에서 학생들이 도전 과제를 설계하면, 학교는 이를 심사한 뒤 정규과목 학점으로 인정하는 제도다. 김 후보자가 총장으로 있던 지난해 1학기에 도입했다.
 
김 후보자는 이날 무대에 올라 "'나중에 잘되기 위해서 지금 청춘을 참고 견뎌야 한다'는 의견에는 동의하지 않는다"라며 "하고 싶은 일을 하면서 순간마다 행복했으면 한다"고 격려했다. 
 
한편 김 후보자는 아주대 총장으로 재직하다 국회 인사청문회를 앞두고 지난 2일 사직서를 제출했다.  
 
수원=최모란 기자 mor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