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단독]"성주 사드 기지에 드론 침투"…10여차례 총성

고고도미사일방어(THAAD·사드) 체계가 배치된 경북 성주군 사드기지에 8일 오후 4시20분쯤 총성과 함께 연기가 피어올랐다. 10여 발의 총성은 10여 분에 걸쳐 불규칙적으로 들렸다. 기존에 배치된 미사일 발사대 2기 가운데 왼쪽 발사대 주변에서 연기가 피어오르고 있다. 프리랜서 공정식 

고고도미사일방어(THAAD·사드) 체계가 배치된 경북 성주군 사드기지에 8일 오후 4시20분쯤 총성과 함께 연기가 피어올랐다. 10여 발의 총성은 10여 분에 걸쳐 불규칙적으로 들렸다. 기존에 배치된 미사일 발사대 2기 가운데 왼쪽 발사대 주변에서 연기가 피어오르고 있다. 프리랜서 공정식

고고도미사일방어(THAAD·사드) 체계가 배치된 경북 성주군 초전면 성주 사드 기지에서 8일 10여 발의 총성이 들렸다. 정부 관계자는 "사드 기지에 드론이 침투해 이를 막으려 한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불규칙적 총성 들리고 흰 연기 피어올라
정부 관계자 "드론 침투해 쐈다고 파악"
軍 관계자 "훈련 상황 중 공포탄 쏜 것"

성주 사드 기지에서 총성이 들린 것은 이날 오후 4시 20분쯤부터 10분간이다. 총성은 불규칙적으로 터져 나왔다. 총성 직후 기지 내 배치된 사드 발사대 인근에서 하얀 연기가 피어오르는 모습도 목격됐다. 
 
성주 사드 기지와 2㎞ 정도 떨어져 있는 소성리 마을회관에 있던 한 주민은 "사드 기지 쪽에서 몇 차례 '펑 펑' 하는 소리를 들었다"고 말했다.
 
정부 관계자는 "갑작스럽게 드론이 침투해 이를 막는 과정에서 쏜 거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격추가 아니라 쫓아내기 위한 목적으로 드론에 공포탄을 발사했다는 설명이다. 최근에도 한 방송사가 성주 사드 기지 상공으로 드론을 날려 주한미군 측으로부터 항의를 받은 적이 있다.
 
앞서 성주 사드 기지가 내려다보이는 인근 산에서 경비를 서고 있는 경찰도 총성이 울리기 전 드론과 관련한 무전 교신을 주고받았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드론 출처가 어디인지를 조사할 예정이다.
 
성주 사드 기지에 주둔해 있는 육군 제50보병사단 측은 "총성이 훈련 중 발생한 것"이라고 했다. 50사단 관계자는 "기지 안에 드론이나 새떼가 날아든 상황을 가정하고 허공을 향해 사격하는 훈련을 했다"며 "공포탄을 발사하면서 큰 소리가 났다"고 설명했다. 
 
성주=김정석 기자, 이철재 기자
kim.jung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