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문재인 대통령이 용산 소방대원에게 남긴 글

[사진 문재인 대통령 페이스북]

[사진 문재인 대통령 페이스북]

 
최근 서울 용산소방서를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이 남긴 방명록이 뒤늦게 주목받았다. 
 
7일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공개된 사진에는 '당신들이 국가입니다'라고 적힌 문 대통령의 방명록을 두 손으로 들고 있는 소방대원의 모습이 담겨 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용산소방서를 방문해 소방대원을 격려하며 소방관 처우 개선과 일자리 추경 등의 공약에 관해 이야기를 나눴다.
 
그는 이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국가가 존재하는 첫 번째 이유는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것"이라며 "그렇기에 화재를 비롯한 재난 현장에서 구조를 기다리는 국민에게 소방관들은 국가 그 자체나 마찬가지"라고 소감을 밝혔다.
 
그는 "후보 시절에도 몇 번 소방관을 만났지만, 소방관들에 대한 처우는 개선된 게 없었다"며 "이제는 책임지고 공약을 추진할 수 있는 입장이 돼 참으로 다행"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제 임기 중 법적 기준에 부족한 소방 인력 1만 9천 명을 증원하고 당장 추경으로 1천 5백명의 소방관을 늘리겠다"며 "육상재난 컨트롤 타워로서의 소방청 독립, 더욱 원활한 구조 활동을 위한 장비 확충, 소방관 심리치료센터 설립, 그리고 소방직의 국가직 전환도 단체장과 협의하여 추진하겠다"고 거듭 강조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