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포토사오정]사형수와 재판관의 조우

사형수와 재판관의 만남이 30여년 만에 이루어졌다.
 
8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김이수 헌법재판소장 임명동의안 심사를 위한 인사청문회장에서다.
김이수 헌재소장 후보자가 518 광주민주화운동 당시 사형수 였던 버스기사 배용주씨에게 다가가 인사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김이수 헌재소장 후보자가 518 광주민주화운동 당시 사형수 였던 버스기사 배용주씨에게 다가가 인사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5·18 광주민주화운동 당시 '사형 판결' 당사자였던 버스운전자  배용주씨는 이날 오후 증인으로 출석했다.
 
1979년 군 법무관으로 입대한 김 후보자는 5.18 광주민주항쟁 당시 시민군이 탄 버스를 몰고 경찰관 4명을 숨지게 한 운전기사 배 씨에게 사형을 선고한 군사재판에 참여했다.
 
배 씨는 이날 오후 김 후보자보다 먼저 청문회장에 입장해 증인 선서에 서명했다.
 
이를 뒤에서 지켜보던 김 후보자는 조용히 다가가 자신이 당시 재판관임을 밝히며 악수를 청했다.
김이수 후보자가 518 광주민주화운동 당시 사형수 였던 버스기사 배용주씨와 악수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김이수 후보자가 518 광주민주화운동 당시 사형수 였던 버스기사 배용주씨와 악수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처음엔 잘 알아보지 못했던 배 씨는 만감이 교차하는 듯 머뭇거리다가 이내 밝은 표정으로 반갑게 인사를 나눴다.
 
사형 선고를 받고 복역했던 배 씨는 이날 피해자였음도 불구하고  본인의 차로 희생당한 경찰관에 조의를 표시했다.
김이수 후보자가 518 광주민주화운동 당시 사형수 였던 버스기사 배용주씨에게 다가가고 있다. 오종택 기자

김이수 후보자가 518 광주민주화운동 당시 사형수 였던 버스기사 배용주씨에게 다가가고 있다. 오종택 기자

518 광주민주화운동 당시 사형수 였던 버스기사 배용주씨가 김이수 헌법재판소장 인사 청문회 증인으로 출석했다. 오종택 기자

518 광주민주화운동 당시 사형수 였던 버스기사 배용주씨가 김이수 헌법재판소장 인사 청문회 증인으로 출석했다. 오종택 기자

 
오종택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