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가장 빠른 페라리 '812 슈퍼패스트', 한국도로 누빈다


최고 속도가 시속 340㎞에 달하는 페라리 '812 슈퍼패스트'가 8일 국내에 출시됐다.

페라리 공식 수입사인 FMK는 이날 서울 양재동에 마련한 특별 행사장에서 812슈퍼패스트를 첫 공개했다.

신차는 페라리 브랜드 출범 70주년을 기념해 완전히 새롭게 개발된 12기통 엔진을 탑재했다. 6496cc 배기량에 최고 800마력을 발휘한다. 정지상태에서 시속 100km까지는 2.9초, 200km까지는 7.9초에 도달한다. 최고 속도는 340km다. 가격은 4억원대다.

인테리어는 기존 모델들에 비해 더욱 세련되고 날렵해졌다. 페라리 고유의 외부 디자인은 입체적인 느낌을 더해 더욱 스포티해졌다. 순수 레이싱 혈통의 열망과 군더더기 없는 우아함을 표현했다. 새로워진 시트는 더욱 스포티하고 인체공학적으로 설계됐다.

이번 출시 행사를 위해 내한한 페라리의 극동 및 중동지역 총괄 지사장 디터 넥텔은 "신차는 역사상 가장 강력하고 빠른 페라리를 만나고 싶어하는 고객들을 위해 탄생했다"며 "페라리 브랜드 탄생 70 주년을 맞아 심혈을 기울여 설계한 12 기통 엔진을 탑재한 만큼 모두의 기대를 충족할 것"이라고 자신했다.
 
안민구 기자 an.mingu@joins.com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