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국당, 김상조 후보자 부인 '취업 특혜 의혹' 학교관계자 고발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후보자. 오종택 기자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후보자. 오종택 기자

 
8일 자유한국당이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후보자 부인 조모씨의 '불법 취업 의혹'과 관련해 검찰에 고발장을 냈다고 밝혔다.
 
한국당 법률자문위원장을 맡은 최교일 의원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브리핑을 갖고 "서울 중앙지검에 고발장을 제출했다"고 밝혔다. 한국당은 공전자기록 위작죄 및 동행사죄,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방해죄 등으로 학교 관계자들을 고발했다.
 
최 의원은 "김 후보자 부인의 토익점수는 900점임에도 불구하고 901점으로 변조됐다"며 "세 사람이 지원했는데 나머지 두 사람이 탈락하고 자격이 없는 김 후보자 부인이 취업했다"고 말했다. 이어 "이는 명백한 불법 행위"라며 "검찰에서 철저히 수사해 어느 사람들이 관련돼 있는지 명명백백히 밝혀져야 한다"고 말했다.
 
민경욱 의원도 "토익 점수에 901점은 존재하지 않는다"며 "점수를 올려준 사람과 심사한 사람은 진상을 명명백백히 밝혀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민 의원은 "김 후보자 부인은 2003년부터 공인어학점수를 숨긴 채 활동했다"면서 김 후보자의 자진 사퇴를 촉구했다.
 
조씨는 2013년 2월 서울의 한 공립고교 영어회화 전문강사 채용에 응시하면서 토익 지원 자격(901점)에 못 미치는 900점의 성적표를 제시했고, 이후 강사로 채용돼 4년간 근무했다.
 
해당 학교는 2013년 조씨를 채용하고 난 이후 서울교육청에 전산으로 보고하면서 토익 점수를 900점이 아닌 901점으로 입력한 것이 김 후보자 인사청문회 과정에서 드러났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