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것만 지키면 식중독 예방… 손씻기·익혀먹기·끓여먹기

국민안전처는 이른 무더위로 식중독 발생 가능성이 커졌다며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8일 밝혔다.
 

매년 식중독 환자 6325명 발생… 학교 46%로 가장 많아
안전처 "여름철인 6~8월 집중, 위생수칙 지켜달라" 당부

안전처에 따르면 2012~2016년 연평균 식중독 환자 수는 6325명에 달한다. 이 가운데 여름철인 6~8월 사이 39%(2478명)로 환자가 가장 많았다. 
시설별 식중독 발생 비율. [사진 국민안전처]

시설별 식중독 발생 비율. [사진 국민안전처]

 
식중독 원인 시설별로는 학교가 46%(2917명)로 가장 많았고 음식점 25%(1565명), 집단급식시설 9%(588명) 등이었다. 식중독 사고를 유발하는 식품으로는 채소류와 육류가 많았다.
 
식중독 원인인 병원성 대장균은 식재료나 조리 음식을 상온에 방치하는 등 관리 부주의로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안전처는 식중독을 예방하기 위해 위생 수칙을 철저하게 지킬 것을 당부했다. 조리할 때는 비누 등 손 세정제로 30초 이상 씻고 채소류는 염소 소독액 등으로 5분 이상 담근 뒤 3회 이상 씻도록 했다.
 
육류와 가금류·계란·수산물은 속까지 완전히 익히도록 충분한 가열이 필요하다고 했다. 조리된 음식은 상온에 방치하지 말고 가능한 2시간 이내에 먹어야 한다는 게 안전처의 설명이다.
국민안전처와 식품의약품안전처가 강조하는 식중독 예방법. [사진 국민안전처]

국민안전처와 식품의약품안전처가 강조하는 식중독 예방법. [사진 국민안전처]

 
안전처 관계자는 “식중독 예방을 위해 개인위생과 식품위생을 철저히 지켜달라”며 “식중독 예방 3대 원칙인 손 씻기, 익혀 먹기, 끓여 먹기를 실천해달라”고 말했다.
 
세종=신진호 기자 shin.jinh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