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속보] 아베 "文대통령과 새로운 관계 구축 희망…북한 문제 협력하자"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5일 열린 집권 자민당 대회에서 주먹을 쥐어 보이며 연설하고 있다. [도쿄 교도=연합뉴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5일 열린 집권 자민당 대회에서 주먹을 쥐어 보이며 연설하고 있다. [도쿄 교도=연합뉴스]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8일 "북한 핵문제를 한국과 일본의 협력으로 해결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아베 총리는 이날 오후 총리공관에서 정세균 국회의장을 예방한 자리에서 "일본 방문을 진심으로 축하한다"며 "문재인 대통령과는 벌써 두 번 전화로 정상회담을 했다"고 말했다.
 
 
정세균 의장은 "아베 총리 말씀대로 북핵 등 현안 문제에 관해 한일관계가 정말 중요하다고 생각한다"며 "최근의 어려움을 잘 극복하고 협력해서 미래지향적인 협력관계를 만들기를 기대한다"고 화답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