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前 미국 국가정보국 국장 "워터게이트, 트럼프에 비하면 약과"

제임스 클래퍼 전 미국 국가정보국장(DNI). [중앙포토]

제임스 클래퍼 전 미국 국가정보국장(DNI). [중앙포토]

제임스 클래퍼 전 미국 국가정보국(DNI) 국장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연루된 '러시아 스캔들'이 리처드 닉슨 전 대통령의 '워터게이트'보다 훨씬 심각한 사안이라고 주장했다.  
 
호주를 방문 중인 클래퍼 전 국장이 7일(현지시각) 기자들의 질문에 이같이 언급했다고 AP 통신 등이 전했다.  
 
클래퍼 전 국장은 "만약 두 사안을 비교한다면 워터게이트는 지금 일어나고 있는 일(러시아 스캔들)에 비해 정말로 아주 약과"라고 말했다.  
 
그는 러시아 스캔들을 수사하다가 해임된 제임스 코미 전 연방수사국(FBI) 국장에 대해 "개인적 친구이자 나의 영웅"이라며 "트럼프 대통령의 코미 해임은 FBI의 독립성과 자율성을 완전히 무시하는 처사"라고 밝혔다.  
 
그는 또 트럼프 대통령이 최근 백악관을 방문한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을 비롯한 러시아 관리들이 제공한 '이슬람국가(IS)' 관련 기밀정보를 공유한 것에 대해 "무지를 드러낸 것이거나 아니면 모독하는 행위로, 어느 경우도 문제가 된다"고 지적했다.  
 
코미 전 국장은 트럼프 대통령의 러시아 스캔들 수사 중단 압력과 충성 맹세 요구 등 시중에 돌던 의혹 모두가 사실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상원에 제출한 서면증언을 통해 트럼프 대통령이 마이클 플린 전 국가안보보좌관에 대한 수사를 중단하라며 "이 일에서 손을 떼고 플린을 놔주기를 바란다"면서 "이 일에서 손을 뗐으면 한다"고 말했다고 폭로해 워싱턴 정가가 폭풍에 휩싸인 상황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