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민주당 오제세 "5대 인사 원칙 공약은 잘못됐다"

 더불어민주당 오제세 의원이 문재인 대통령의 5대 인사 원칙 공약과 관련해 “완전히 잘못된 것”이라고 정면 비판했다.
오 의원은 8일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중진의원 조찬회의에 참석해 “5대 원칙에 어긋나지 않는 사람이 어디 있느냐. 여기 있는 의원들도 하나씩은 다 걸린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더불어민주당 오제세 의원

더불어민주당 오제세 의원

문 대통령은 대선 과정에서 병역 면탈, 부동산 투기, 세금 탈루, 위장 전입, 논문 표절 등에 문제가 발견되는 인사는 고위 공직자로 임용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하지만 이낙연 국무총리, 강경화 외교부 장관 후보자,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후보자 등 초기 내각 인사부터 줄줄이 위장 전입과 세금탈루 등에 연관된 것으로 드러나자 임종석 비서실장을 통해 유감을 표명했다.  
오 의원은 “총리, 공정거래위원장, 기획재정부 장관 후보자 등이 모두 5대 원칙에 걸렸다”며  “인사청문회 제도는 도덕성과 정책 능력을 검증하는 것인데  밤 12시까지 앉아서 쓸데없는 것으로 뭘 하는 거냐. 그렇게 하면 대한민국이 망한다. 이것부터 고쳐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한 “제대로 검증 못 하는 도덕성, 지키지도 못할 도덕성을 놓고 중요한 세월을 다 보내고 뭘 하자는 것인지 모르겠다”며 “국민 기대에 부응하지 못하는 정치권의 무능과 비리 정쟁을 이젠 끊어내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유성운 기자 pirat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