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글로벌 J카페] 바다로 진출한 AI…일본 자동운항 선박 개발

일본의 이마바리조선소. [십포토 홈페이지]

일본의 이마바리조선소. [십포토 홈페이지]

조타수의 조작 없이도 스스로 항로를 찾아 운행하는 자율운항 선박이 등장한다.
 

해양사고 방지 목적…AI가 기상·운항정보 파악해 항로 설정
민관 협력, 2025년까지 250척 건조
일본 조선사 "글로벌 시장점유율 30%로 오를 것" 기대

니혼게이자이신문은 일본 노동부와 해운업계, 조선사가 손잡고 자율운항 선박 개발에 나선다고 8일 보도했다. 인공지능(AI)이 기상과 주변 선박의 운항정보 등을 분석해 최단 항로를 찾아주는 시스템을 구축한 선박이다. 2025년까지 250척을 건조할 계획이다.
 
일본이 자율운항 선박 개발에 나선 것은 해양사고 방지 목적이다. 선박에 적용된 사물인터넷(IoT) 기술이 해상 장애물을 사전에 인식해 충돌 사고를 미연에 방지할 수 있다. 일본 정부는 연간 2000건의 해난 사고를 절반 수준으로 줄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 자율운항 기술을 단계적으로 발전시켜 완전 무인운항도 실현할 계획이다. 고질적인 일손 부족 문제도 해소할 수 있을 전망이다. AI가 최단 항로를 찾아주기 때문에 선박의 연료 소모량도 감소할 것으로 보인다.
 
이미 일본의 최대 해운사인 닛폰유센은 선박 충돌위험 데이터를 시각화하는 연구에 착수했고, 재팬마린유나이티드는 엔진과 연료의 상태를 실시간으로 파악하고 고장 가능성을 진단하는 시스템을 개발하고 있다. 미쓰비시중공업 등 10여 개 조선사는 새로운 연비 성능기준 책정에 나섰다. 일본 정부는 자동운항 선박 개발을 '일본 재흥 전략'에 포함시켰다. 일본 재흥 전략은 아베 정부가 경제활성화를 위해 세운 13대 전략분야에 대한 지원 방안이다.   
AI 인공지능[중앙포토]

AI 인공지능[중앙포토]

 
 
일본 정부는 자율운항 선박 개발에 수백억 엔의 비용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에 해운 및 조선사들이 서로의 데이터와 기술 노하우를 공유해 개발에 걸리는 시간과 비용을 최대한 줄인다는 계획이다. 
 
한편 일본 조선업계는 자율운항 선박의 주도권을 잡게 되면 선박 수출이 늘어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국과 중국 조선사에 밀려 20%로 떨어진 시장점유율이 30%로 오를 것으로 보고 있다.
 
김유경 기자 neo3@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