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자유한국당ㆍ바른정당 “국정기획위 ‘점령군’ 행세”

김진표 국정기획자문위원장이 5일 오전 서울 종로구 국정기획자문위원회에서 열린 3차 전체회의에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김진표 국정기획자문위원장이 5일 오전 서울 종로구 국정기획자문위원회에서 열린 3차 전체회의에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자유한국당과 바른정당이 8일 한 목소리로 “국정기획자문위원회가 ‘점령군’ 행세를 하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국당 "국정기획위 위세가 법과 상식 넘어서"
바른정당 김영우 "기획위,'국회 자료 제출하지 말라' 지시...'소통 코스프레' 하나"

한국당 정준길 대변인은 “국정기획위가 지난달 26일엔 보고서가 유출됐다며 국민안전처 업무 보고를 취소하더니 6일에는 공약 이행 의지를 문제 삼아 미래창조과학부 업무 보고를 보이콧했다”며 “문 대통령 공약 이행을 강요하는 등 국정기획자문위의 위세가 법과 상식을 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경총은 비정규직 전환 정책에 대한 입장을 내놨다가 국정기획위로부터 ‘재벌 기득권은 반성부터 하라’는 호된 질책을 듣고 공개 사과하기에 이르렀다”며 “재계를 길들여 문 대통령 공약 이행을 강요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바른정당도 가세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김진표 국정기획위원장은 20일 출범하면서 ‘완장찬 점령군’으로 비쳐선 안된다고 했는데 실제론 점령군 행세하고 있다”며 “말로는 소통한다고 하면서 다 ‘마음에 들지 않는다고 반성하라’고 입 닫게 하는 건 호통이고 불통”이라고 비판했다.  
 
주 원내대표는 “정권에서 일방적으로 의견을 드러내면 부처는 위축되고 정책은 실패할 것이 자명하다”며 “어떤 토론도 가능하다고 해놓고 반대 의견을 경청하지 않으면 부작용을 낳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김영우 의원은 “국방위원장으로 국정기획위 업무 보고 자료 요청했는데 기획위가 국회자료 제출하지 말라는 지시 내렸다”며 “이것은 '소통 코스프레' 아니냐. 문재인 정부는 실질적인 의사 소통을 해야 할 것”이라고 꼬집었다.
 
박성훈 기자 park.seongh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