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모모와 사나가 '일본인'인줄 몰랐던 이경규의 행동

[사진 트와이스 공식 트위터]

[사진 트와이스 공식 트위터]

트와이스 모모와 사나가 일본인이라는 사실을 몰랐던 이경규의 행동이 폭소를 자아냈다.
 
지난 6일 밤 KBS 2TV 새 예능프로그램 ‘냄비받침’이 처음 방송됐다.  
 
‘냄비받침’은 스타가 자신의 독특한 사생활을 책 속에 담는 리얼 버라이어티 프로그램으로, 자신이 직접 선정한 주제와 각양각색 관심사, 취미, 특급 사생활을 한 권의 책으로 만들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과정을 다룰 예정이다.  
 
[사진 KBS 2TV '냄비받침']

[사진 KBS 2TV '냄비받침']

이날 방송에서 출연진들이 만들 책의 콘셉트가 공개됐다. 김희철은 “걸그룹을 지망하는 분들에게 이 책이 조금이나마 도움이 됐으면 좋겠다”며 ‘걸그룹 첫걸음’이라는 책을 쓰겠다고 밝혔다. 이용대는 “제 마지막 연애 상대인 딸을 위한 책”이라며 ‘내 생애 마지막 연애’라는 제목을 공개했다.  
 
또 트와이스는 자신들의 사생활을 공개한 ‘트와이스 깔 거야?’, 안재욱은 건배사에 관해 쓴 ‘한 잔 줍쇼’, 이경규는 대선 낙선자들의 이야기를 담은 ‘대선주자와의 인터뷰’를 출간하겠다고 설명했다.  
[사진 KBS 2TV '냄비받침']

[사진 KBS 2TV '냄비받침']

특히 요란하게 등장해 웃음을 안긴 이경규는 일본 유학경험을 바탕으로 쓴 자신의 책을 공개했다. 그는 책을 한 장씩 넘겨서 소개하며 “일본을 이길 수 있는 10가지 방법을 정리해놨다”고 말했다. 
[사진 KBS 2TV '냄비받침']

[사진 KBS 2TV '냄비받침']

 
이에 김희철이 “사나 씨랑 모모 씨가 보면 딱 알겠다”고 말했다. 그런데 이경규는 “누가 봐?”라고 물었고 김희철이 “두 친구가 일본 친구”라고 말하자 눈이 커지며 당황한 기색을 드러냈다. 그러고는 자신의 책을 가방에 주섬주섬 넣으려는 모습을 보여 출연진들을 폭소케 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