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휘재, 치매 아버지 인신공격 악플러 고소…"선처는 없다"

방송인 이휘재 씨가 자신의 아버지에 대한 악성 댓글을 단 네티즌들을 경찰에 고소했다. 이씨는 지난달 방송된 KBS 2TV '슈퍼맨이 돌아왔다'를 통해 치매로 자신과 손자들을 알아보지 못하는 아버지와 함께한 모습을 공개했다. 그런데 일부 악플러들이 이씨의 아버지에 대해 인신공격성 댓글을 달아 논란이 됐다.
 
[사진 KBS]

[사진 KBS]

이씨의 소속사인 코엔스타즈 측은 8일 "이씨가 서울 마포경찰서에 고소장을 제출했고, 전날 고소인 조사도 마쳤다"며 "본인에 대한 악플은 방송하는 사람으로서 감내해야 할 부분이라고 생각해왔지만, 최근 가족들에 대한 악의적인 글들이 갈수록 심해져서 오래 참았던 만큼 더욱 강경하게 대응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코엔스타즈는 "선처는 없다"고 강조했다.
[사진 KBS]

[사진 KBS]

박상욱 기자 park.lepremie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