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우병우 라인' 문책인사 시작...윤갑근 대구고검장→연구위원

법무연수원 연구위원으로 옮기는 윤갑근 대구고검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법무연수원 연구위원으로 옮기는 윤갑근 대구고검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검찰 개혁이 진행 중인 가운데 고위급 검찰 간부의 물갈이 인사가 시작됐다.
 
법무부는 8일 고검장과 검사장급 등 수사 지휘 보직자들을 연구 보직 및 비지휘 보직으로 전보하는 검찰 고위 간부 인사를 오는 12일자로 단행했다. 특히,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의 개인 비위 의혹 수사를 지휘했던 윤갑근(53·사법연수원 19기) 대구고검장이 법무연수원 연구위원으로 자리를 옮기게 됐다. 사실상 무보직 상태와 다름없는 연구 보직이다.
 
또 이번 인사로 연구위원으로 가게 된 김진모(51·20기) 서울남부지검 검사장은 이명박 전 대통령 시절 청와대에서 사정비서관으로 근무한 이력이 있는 인물이다. 2012년에는 부산지검 1차장 검사로 승진해 '검찰의 꽃'이라고 불리는 검사장 계급을 달기도 했다. 
 
이밖에 검사장급인 정점식(52·20기) 대검찰청 공안부장, 전현준(52·20기) 대구지검장 등 2명도 윤 고검장과 함께 법무연수원 연구위원으로 간다.
 
법무부는 이번 인사에 대해 "검찰에 대한 국민의 신뢰를 회복하기 위해 과거 중요사건에 대한 부적정 처리 등의 문제가 제기됐던 검사들을 일선 검사장, 대검 부서장 등 수사 지휘 보직에서 연구 또는 비지휘 보직으로 전보했다"고 밝혔다.
 
이번 법무부의 인사는 다음과 같다.
 
고등검사장 및 검사장급 전보
○ 법무연수원 연구위원 윤갑근 (現 대구고검 검사장)
○ 법무연수원 연구위원 정점식 (現 대검찰청 공안부장)
○ 법무연수원 연구위원 김진모 (現 서울남부지검 검사장)
○ 법무연수원 연구위원 전현준 (現 대구지검 검사장)
○ 광주고검 차장검사 유상범 (現 창원지검 검사장)
○ 대검찰청 형사부장 양부남 (現 광주고검 차장검사)
○ 대구지검 검사장 노승권 (現 서울중앙지검 1차장검사)
 
고검검사급 전보
○ 서울고검 검사 김진숙 (現 법무연수원 연구위원)
○ 서울고검 검사 박윤해 (現 법무연수원 연구위원)
○ 서울고검 검사 정수봉 (現 대검찰청 범죄정보기획관)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