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첫사랑과 낳은 18세 딸 혼자 기르는 37세 미혼부 김승현

2000년대 초반 소녀들의 마음을 설레게 한 하이틴스타 김승현이 딸과 함께 방송에 출연해 화제가 됐다.
 
[사진 KBS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

[사진 KBS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

지난 7일 KBS2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에 18세 딸을 홀로 키우고 있는 배우 김승현이 출연했다. 강남의 허름한 옥탑방에서 사는 그는 18살에 모델로 데뷔해 많은 인기를 누렸었다. 활발하게 활동 중이던 당시 한 기자가 딸의 존재를 알아채게 됐다. 그는 기자를 만나서 사실대로 털어놓았다고 한다.
 
김씨는 “소속사 대표님도 (딸이 있다는 사실을) 몰랐다. 일단 숨어있으라고 하셨다”며 아무도 모르게 병원 1인실에 숨어있었던 일을 고백했다. 이어 “팬들도 떠나고 나쁜 생각도 많이 했다”며 “당시 부모님께서는 네 자식이 아니라고 우기라고 하셨지만, 도저히 그럴 수가 없었다”고 말했다. 
[사진 김승현 미니홈피]

[사진 김승현 미니홈피]

 
과거 한 패션 잡지와의 인터뷰에서 김승현은 “고교 시절 첫사랑이던 여자친구와 나 사이에 딸이 생겼다. 연예계 활동을 하다 보니 민감한 부분도 있었지만 ‘책임져야겠다’는 생각을 했기 때문에 딸의 존재를 밝혔다”고 말하기도 했다.  
[사진 KBS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

[사진 KBS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

 
한편 딸이 있다는 사실이 알려지며 소속사가 해체됐고 그로 인한 부채도 전부 김승현이 떠안게 됐다는 소식은 시청자들의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그는 방송을 통해 “지금은 떨어져 사는 딸과 함께 살고 싶다”는 꿈을 밝혔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