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호날두, 전세계 스포츠 스타 수입 1위...메시 3위로 밀려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중앙포토]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중앙포토]

 
 축구 스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레알 마드리드)가 전 세계에서 가장 높은 수입을 올리는 운동선수 자리를 지켰다.
 
미국 경제전문지 포브스가 8일 발표한 운동선수 수입 순위에서 호날두는 지난 1년간 9300만 달러(약 1046억원)를 벌어들여 1위에 올랐다. 지난해 8800만 달러로 1위에 올랐던 호날두는 1년새 500만 달러의 수익을 더 얻었다. 현 소속팀 레알 마드리드(스페인)로부터 받는 연봉과 수당이 5800만 달러, 스폰서십 등을 통해 얻는 수입을 3500만 달러로 추산했다. 포브스는 '포르투갈 출신 공격수는 나이키, 태그호이어, 허벌라이프 등과 계약돼 있고, 신발, 속옷 등이 포함된 CR7 브랜드도 성장세다'고 설명했다. 
 
호날두의 뒤를 이어 미국프로농구(NBA) 스타 르브론 제임스(클리블랜드)가 8620만 달러로 2위에 올랐다. 제임스는 연봉(3120만 달러)에선 호날두에 밀렸지만 그 외 수입에선 5500만 달러로 호날두에 앞선 것으로 추산했다. 지난해 2위였던 축구 스타 리오넬 메시(FC바르셀로나)는 8000만 달러로 3위로 밀렸다. 이어 '테니스 황제' 로저 페더러(스위스)가 6400만 달러로 4위, NBA 골든 스테이트의 간판 케빈 듀랜트가 6060만 달러로 5위를 차지했다.  
 
김지한 기자 kim.jihan@joongang.co.kr
 
포브스 선정 운동선수 수입 순위 톱10 
 
순위 선수(국적)종목수입(단위: 원)
1크리스티아누 호날두(포르투갈)축구1046억
2르브론 제임스(미국)농구970억
3리오넬 메시(아르헨티나)축구900억
4로저 페더러(스위스)테니스720억
5케빈 듀랜트(미국)농구682억
6로리 맥킬로이(미국)골프563억
6앤드루 럭(미국)미식축구563억
스테판 커리(미국)농구532억
9제임스 하든(미국)농구524억
10루이스 해밀턴(영국)자동차경주518억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