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北 "日 아베 패당...제일 못되게 놀아대고 있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북한이 8일 오전 동해상으로 탄도미사일로 추정되는 발사체 수 발을 발사한 가운데, 일본을 '아베 패당' 등으로 지칭하며 원색적인 비난을 쏟아냈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대외선전단체 조선평화옹호전국민족위원회 대변인 성명을 통해 "일본의 아베 패당이 우리의 자위적 국방력 강화조치를 악랄하게 걸고 들며 미국의 반공화국 제재·압박 책동에 추종하여 제일 못되게 놀아대고 있다"고 밝혔다고 보도했다.
 
대변인은 "일본이 우리의 탄도로켓들이 솟구쳐오를 때마다 엄살을 부리며 '안보 불안'을 극구 고취하는 것은 북핵 위협을 구실로 군사 대국화에 더욱 박차를 가하여 군국주의 부활과 아시아 재침 야망을 기어이 실현해보려는데 그 간교하고 불순한 목적이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대변인은 "지금처럼 일본이 우리의 주먹 가까이에서 고약스럽게 놀아대다가는 일단 유사시 미국보다 먼저 일본 열도가 통째로 초토화될 수 있다는 것을 알아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서 "일본은 우리 인민에게 천추에 씻을 수 없는 죄악을 저지르고 원한의 상처를 남긴 천 년 숙적"이라며 "일본은 자비를 모르는 우리의 핵 무력 앞에서 섬나라의 운명을 놓고 위험천만한 도박을 하지 말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아베 총리는 지난달 말 열린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에서 선언문에 '북한은 새로운 단계의 위협'이라는 표현을 넣기 위해 각국 정상을 설득하는 등 북한 미사일 발사에 대응한 국제사회의 압박을 강조하고 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