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31만5000년 전 ‘호모 사피엔스’ 화석 첫 발견…"아프리카 전역이 에덴동산"

북아프리카 모로코에서 발견된 현생 인류 호모 사피엔스의 화석들. 연대 측정 결과 28만~35만 년 전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 영국 런던 자연사박물관]

북아프리카 모로코에서 발견된 현생 인류 호모 사피엔스의 화석들. 연대 측정 결과 28만~35만 년 전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 영국 런던 자연사박물관]

아프리카 북부 모로코에서 약 31만5000년 전에 살았던 ‘호모 사피엔스(Homo sapiens)’의 화석이 발견됐다. 
지금까지 발견한 현생 인류 화석 가운데 가장 오래된 것이다. 

북아프리카 모로코서 발견, 최소 5명 화석
20만년 전 동아프리카 인류 기원설 무너져
네이처 "인류 기원 10만년 정도 끌어올려"
가젤·얼룩말·버팔로 등 먹었을 것으로 추정

독일 막스플랑크 진화인류학연구소 등이 참여한 연구팀이 발견해 7일(현지시간) 네이처에 발표했다.  
네이처는 “그동안 많은 전문가들이 약 20만 년 전 동아프리카를 중심으로 현생 인류가 출현했을 것으로 추정했다”면서 “이번 화석 발견으로 인류의 기원을 10만 년 정도 끌어올렸다”고 평가했다.  
초기 인류의 진화 무대가 아프리카 전역일 가능성도 제시됐다. 
과거 아프리카 동부 에티오피아에서 약 19만5000년 전 현생 인류 화석을 발견한 데 이어, 남부 지역인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는 26만년 전 호모 사피엔스로 연결되는 초기 인류의 화석이 발견된 바 있다.  
이번 연구를 총괄한 장 자크 위블랭 막스플랑크연구소 교수는 “‘에덴동산’은 사하라사막 이남 지역에 있었을 것이라는 게 지금까지의 상식”이라면서 “이제는 아프리카 전역을 에덴동산으로 봐야 한다. 매우 큰 동산이었던 것”이라고 말했다.
화석이 발견된 장소는 모로코 서부 해안도시 사피에서 남동쪽으로 55㎞ 정도 떨어진 고대 유적지 제벨 이르후드(Jebel Irhoud)다. 
연구팀에 따르면 최소 5명 이상의 머리뼈와 치아 등이 굳어진 화석 형태로 발견됐다. 
연대를 정밀 분석한 결과 약 28만~35만 년 전의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 과정에서 이들이 어떤 음식을 먹었는지도 찾을 수 있었다. 
화석이 나온 퇴적층에서 사냥에 쓴 것으로 추정되는 석기와 동물 뼈 등 화석 수백 개가 함께 발굴된 것이다. 
연구팀에 따르면 가젤이 가장 많았고, 얼룩말·버팔로 등의 뼈 화석도 발견됐다. 
위블랭 교수는 “지금의 사하라사막은 30만년 전에는 호수와 강이 있는 초원지대였다”면서 “동아프리카의 사바나지대까지 연결된 거대한 벨트를 여러 동물들이 이리저리 옮겨 다녔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상진 기자 kine3@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