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코미 "트럼프가 수사 중단 요구"...美 언론 '폭탄 터졌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AF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AF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러시아 스캔들' 관련 수사를 중단하라는 요구를 했다고 제임스 코미 미국 연방수사국(FBI) 전 국장이 7일(현지시간) 폭로한 가운데, 미국 언론은 '폭탄이 터졌다'며 사태를 예의주시하고 있다. 특히, 러시아 스캔들이 나온 이후 미국 시민과 의회 일각에서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탄핵 여론이 고개를 든 상황이라 더욱 긴장한 모습이다.
 
CNN은 홈페이지 첫 화면에서 '코미의 폭탄'이라는 제목을 걸고 관련 소식을 묶음으로 전했다.
 
CNN은 '러시아 수사구름을 걷어내려면 뭘 할 수 있느냐', '나는 충성심이 필요하다' 등 트럼프 대통령이 코미 전 국장에게 한 발언을 세밀하게 전했다. 특히, 코미 전 국장은 트럼프 대통령이 자신에게 러시아 스캔들의 '몸통'인 마이클 플린 전 국가안보보좌관 수사에서 '손을 떼달라'(let go)고 요청했다고 주장하는 등 파장이 예상된다.
제임스 코미 전 FBI 국장.

제임스 코미 전 FBI 국장.

 
코미 전 국장의 이번 폭탄선언은 상원 정보위 하루 전 공개된 것이다. 뉴욕타임스는 7페이지 분량인 증언 원본을 PDF 파일로 공개해 다운로드 받을 수 있도록 했다.
 
뉴욕타임스는 특히 특종 보도한 '러시아 스캔들 수사중단 외압 메모' 기사가 코미의 증언 공개를 통해 해당 메모가 실재하는 것으로 확인된 데 대해 큰 의미를 부여했다.
 
의회전문매체 더힐은 코미의 폭로에 '극적인 세부묘사'가 살아있다고 평가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이를 반박하는 것이 어려울 것이라는 전망이다.
 
한편, 호주의 스카이뉴스는 현재 호주를 방문 중인 제임스 클래퍼 전 미국가정보국(DNI) 국장의 내셔널프레스클럽 연설을 소개했다. 클래퍼 전 국장은 미국의 과거 '워터게이트' 사건을 거론하며 "두 사건을 비교할 때 지금 우리가 직면한 문제에 비하면 워터게이트 사건은 미미한 것"이라고 발언하기도 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