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인2세 스타트업, 美 스냅챗에 최대 2억 달러 매각

한인 2세 데이비드 심이 2011년 창업한 '플레이스드'(Placed)가 미국 모바일 메신저 업체 스냅쳇에 최대 2억 달러에 매각된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 Placed 페이지 ]

한인 2세 데이비드 심이 2011년 창업한 '플레이스드'(Placed)가 미국 모바일 메신저 업체 스냅쳇에 최대 2억 달러에 매각된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 Placed 페이지 ]

 
한인 2세가 창업한 스타트업이 미국 모바일 메신저 기업 '스냅챗'(Snapchat)에 최대 2억 달러(한화 2250억원)에 매각된 것으로 전해졌다. 
 
7일(현지시간) 미국 일간지 LA타임스 등의 현지 매체에 따르면 스냅챗을 운영하는 스냅(Snap)이 최근 한인 2세 기업자 데이비드 심(David Shim)이 운영하는 모바일 광고분석 업체 '플레이스드'(Placed)를 인수했다고 보도했다.
 
정확한 인수가는 알려지지 않았으나 최대 2억 달러에 달할 것이라고 해당 매체는 전했다. 이는 스냅의 기업 인수합병(M&A) 사상 최고액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지난 2011년 데이비드 심이 시애틀에 창업한 플레이스드는 위치를 기반으로 하면서 앱 이용자들에게 다양한 주변 업체들의 광고를 스마트폰으로 알려주는 서비스다. 하루 1억7500만개의 이동경로 및 위치정보를 띄워주면서 소비자들의 쇼핑이나 기호에 관한 정보를 제공하고 있다. 
 
플레이스드는 다른 위치기반 모바일 광고업체와 달리 프라이버시 보호가 잘 돼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이 앱을 이용하는 소비자에 대한 정보가 다른 비즈니스 사업자들과 공유되지 않는다는 장점이 있다.
 
스냅은 플레이스드 본사를 시애틀에 계속두고 독립적으로 운영해나가도록 할 방침으로 알려졌다. 데이비드 심도 플레이스드 운영을 맡아 스냅 경영진과 협력할 것으로 보인다. 
 
데이비드 심 씨는 워싱턴주립대를 졸업한 뒤 2000년대 중반부터 페어캐스트, 웹트렌즈, 퀸캐스터 등에서 디지털 마케팅 매니저 등으로 일하며 모바일 광고 분야의 경험을 쌓았다. 그리고 6년 전 플레이스드를 창업해 직원 100여 명과 펀딩자금 1천300만 달러를 보유한 기업으로 키워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